22일, 제15회 영호남 시도지사협력회의 열려

8명 영호남 시도지사 모여 공동협력과제 및 광역교통망 논의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22 [15:40]

22일, 제15회 영호남 시도지사협력회의 열려

8명 영호남 시도지사 모여 공동협력과제 및 광역교통망 논의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1/22 [15:40]
▲ 부산광역시.     ©서진혁 기자

 

부산시는 영호남 7개 시도와 함께 22일 오후 110분 김대중컨벤션센터 2층 중소회의실에서 15회 영호남 시도지사협력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 도지사,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 등 8명의 영·호남 시·도지사가 참석의사를 밝혔다.

 

이날 동서 광역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한 공동협력 등 공동협력과제 8건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을 진행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부산~목포 광역고속철도망 등 광역철도망 구축, 전주~대구 고속도로 조기 건설 등 광역도로망 구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영·호남 8개 시·도가 진정으로 상생발전을 위해 뜻을 모아 경제공동체로 나아가야 할 골든타임이 도래했다광역고속철도망 구축을 통해 영·호남권을 2시간대 통합생활권으로 정착시키고 해양과 대륙이 만나는 지경학적 장점을 활용한다면, 수도권을 넘어 동북아 산업·물류·비즈니스·관광의 허브로 발전함과 동시에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할 새로운 메커니즘을 창조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는 영호남 지역 간 긴밀한 유대와 협조 체제 유지를 위해 1998년 구성돼 영호남의 친선교류, 민간단체의 영호남 협력사업 지원 등 영호남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협력회의를 통해 논의된 공동정책지역균형 발전과제는 공동성명서로 채택되어 중앙정부에 건의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