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폐지 줍는 어르신’에 야광조끼, 마스크 등 무상 지급해

약 3400만원 들여 1242명 어르신에 전달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4:10]

부산시, ‘폐지 줍는 어르신’에 야광조끼, 마스크 등 무상 지급해

약 3400만원 들여 1242명 어르신에 전달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6/07 [14:10]

▲ 부산광역시.     ©서진혁 기자

 

부산시는 거리에서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보건을 위해 총사업비 약 3400만원을 들여 안전(야광)조끼 994, 야광밧줄 912, 미세먼지 마스크 1242묶음(묶음당 3매입, 식약처허가)1242명에게 무상 지급한다고 7일 밝혔다.

 

본 사업은 생계유지수단으로 길거리에서 재활용품 수집활동을 하시는 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조치다.

 

부산시는 2015년 관련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2017년 약 2000만 원, 2018년 약 3500만 원의 예산을 투입, 각종 안전장구를 무상으로 지원해 오고 있는 사업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에게 교통안전장구 외에도 미세먼지 마스크를 지급해 장기간 야외활동으로 인한 호흡기 질환을 사전 예방하고자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재활용품 등 수집활동을 하는 취약계층에 꼭 필요한 물품을 지원, 최소한의 안전조치를 다 하겠다해당 안전장구는 7월부터 구군을 통해 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