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끌모아 태산, 아니 우린 동전모아 기부”

부경대 학생생활관 10년 동전 모아 쌀 200kg 기부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23 [19:47]

“티끌모아 태산, 아니 우린 동전모아 기부”

부경대 학생생활관 10년 동전 모아 쌀 200kg 기부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5/23 [19:47]

▲ 지난 22일 서재호 학생생활관장과 자치회 학생들이 10년간 모은 동전을 모은 돈으로 쌀을 기부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부경대학교

 

부경대학교 학생생활관이 10년간 동전을 모아 이웃에 쌀 200kg을 기부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부경대 학생생활관장 서재호 교수와 자치회 학생들은 지난 22200kg의 쌀을 이 대학이 사랑의 쌀 나눔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사랑독에 기부했다.

 

부경대 학생생활관은 세종11층 경비실 앞에 설치해 둔 동전모금함에 모인 404460원과 서재호 관장이 기부한 10만 원을 더해 쌀을 구입하고 이날 전달했다.

 

부경대 학생생활관이 지난 2009년 설치해 10년간 운영한 동전모금함은 처음엔 세종1관 건물을 청소하며 나온 동전을 모아 기부하기 위해 설치했던 것이다.

 

그런데 모금함을 본 학생생활관 학생들이 그 앞을 지나다니며 하나 둘 주머니 있던 동전을 넣기 시작했고, 10년이 지난 후 예상보다 훨씬 많은 동전이 모이게 됐다.

 

이렇게 모인 동전이 모두 8622. 500원짜리가 108, 100원짜리는 1748, 50원짜리는 1050개였다. 10원짜리는 5716개였다. 5천원 지폐도 3, 1천원권도 51장이 들어 있었다.

 

▲ 10년동안 부경대 학생생활관에서 모은 동전이 가득한 동전모금함.     © 부경대학교

 

서재호 학생생활관장은 작은 정성을 모아준 많은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에 학생생활관 직원과 학생들 모두 감명 받았다. 학생들의 마음이 이웃에 잘 전달돼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경대는 이번에 기부 받은 쌀을 자취생 등 쌀이 필요한 이웃들과 지역 복지단체 등에 기부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경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