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바다 소중함 알리는 여름수산학교‧여름해양과학캠프 개최

부산지역 중학생들 참여해 복어박제, 생선해부 등 프로그램 진행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8/08/17 [22:24]

부경대, 바다 소중함 알리는 여름수산학교‧여름해양과학캠프 개최

부산지역 중학생들 참여해 복어박제, 생선해부 등 프로그램 진행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8/08/17 [22:24]
▲ 지난 16일 2018 여름해양과학캠프 참가학생이 부경대 탐사선 ‘나라호’ 앞에서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부경대학교


부경대학교는 지난 16일 수산과학대학 주관 ‘2018 여름수산학교와 환경해양대학 해양탐구교육 주관 ‘2018 여름해양과학캠프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들은 부경대가 부산지역 중학생들에게 바다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연구실과 실험실, 해양탐사선 등 대학 시설을 개방하고 교수와 연구원, 대학생들이 실험실습을 함께 하는 행사다.
 
이날 여름수산학교에는 부산지역 13개 중학교 43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오전부터 수산과학관 실험실 등에서 해조류 먹고 IQ180&천하장사 해산물 피자 제조 해조류를 이용한 바이오에탄올 생산 관상어야 밥은 먹고 다니냐? 나도 복어박제사가 될 수 있다 물고기 피는 사람 피와 어떻게 다를까? 등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 지난 16일 2018 여름수산학교에 참여한 학생들이 물고기 해부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다.     © 부경대학교


이번 여름해양과학캠프에는 부산 30개 중학교 학생 53명이 참가해, 오전 부경대의 첨단 해양탐사선 나라호(1494)에 승선해 해양 연구조사를 위한 각종 첨단 장비를 견학하고, 해양생태를 직접 관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학생들은 환경해양관 강의실과 실험실에서 바다의 보물 갯벌과 바다 숲 바다의 붉은 재앙 적조 등 교수와 대학원생들의 바다GPS지진기상환경오염 등을 주제로 한 특강을 들었다.
 
이와 함께 16일과 17일에는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송정해수욕장에서 서핑, 패들보드 등 해양레포츠를 체험하기도 했다..
 
여름수산학교에 참가한 구포중학교 1학년 심규영 학생은 물고기를 직접 해부해보니 그림이나 동영상으로 보는 것과는 완전 다른 느낌이다물고기 속을 생생하게 볼 수 있어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0회째를 맞은 여름수산학교 프로그램에는 지금까지 모두 1000명 이상이 참여했고, 1992년부터 열린 여름해양과학캠프도 지금까지 1600여 명이 참가한 인기 프로그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경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