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상반기 해양 종사자 인권침해 특별단속 시행

- 이주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 보호, 차별 없는 세상 만들기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5 [11:16]

창원해경, 상반기 해양 종사자 인권침해 특별단속 시행

- 이주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 보호, 차별 없는 세상 만들기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05/15 [11:16]

[시사우리신문]창원해양경찰서는 오는 5월 17일(월)부터 6월 11일(금)까지 4주간 해양종사자인권보호 및 인권침해 행위근절을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은 상대적으로 인권 사각지대에 처해 있는 이주 노동자,장애인,승선실습생 등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단속에 주력할 방침이다.

 

▲ 창원해양경찰서 청사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창원해경은 특별단속 전담반을 편성하여 외국인 해양 종사자 인권침해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형사기동정을 활용하여 도서지역 및 장기조업선박 대상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단속 대상은 ▲해양종사 이주노동자 대상 폭행·임금갈취 등 인권 침해행위▲도서지역 양식장 등에서의 장애인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행위 ▲어선 선원 대상 숙박료, 윤락 알선, 술값 등 명목의 선불금 갈취 ▲장기 조업선에서 선원의 하선 요구 묵살 또는 강제로 승선시키는 행위▲관할관청으로부터 허가‧등록 없이 직업소개소 영업행위 등이다.

 

이번 단속 기간 중 유관기관과 협업하여 해양종사자의 인권침해 여부에대해설문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인권 사각지대의 해양종사자 및 장애인에 대한 인권침해 사범에 대해 엄정한 수사로 법질서를 확립 하겠다”며“부당한일을 당하거나 목격한 경우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