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독도 해양쓰레기, 전용운반선이 떴다

조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16:30]

울릉도·독도 해양쓰레기, 전용운반선이 떴다

조성기 기자 | 입력 : 2024/04/22 [16:30]

[시사우리신문]경상북도가 19일 도서 지역 해양쓰레기 운반선 ‘경북0726호’를 이용해 울릉도 해양쓰레기 60㎥를 육지로 운반함으로써 울릉도 해양쓰레기 전용 운반선의 본격적인 운항을 시작했다.

 

170톤급 도서 지역 정화 운반선‘경북0726호’는 울릉도, 독도의 해양쓰레기 운반을 위해 건조된 해양쓰레기 전용 운반선이다.

 

▲ 경북0726호

 

경북도는 그동안 동해의 파고가 높고 선박 운항이 불가능한 날이 많아 울릉도 해양쓰레기 운반을 비용이 많이 드는 민간 대형 화물선을 이용해 위탁 운송했으나, 전용 운반선의 취항으로 인해 해양쓰레기 처리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울릉도에서는 매년 400톤 정도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고 태풍 등재해 발생 때는 며칠 만에 수백 톤씩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지만, 자체 해양쓰레기 처리시설이 없어 육지로 운송해야 한다.

 

해양쓰레기의 육지 운송은 동해의 높은 파도와 민간 화물선 이용으로 비용이 많이 들고 적시에 처리하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다.

 

울릉 사동항에 마련된 해양쓰레기 집하장은 해양쓰레기로 가득 차 있을 때가 많아 일부는 현포항 등 다른 항으로옮겨 임시로보관해야 하는 일들이 많았다.

 

앞으로는 경북도 전용 운반선이 울릉해양쓰레기 육지 운송을 전담함으로써 울릉군의 해양쓰레기 처리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화운반선 경북0726호는 동해의 높은 파고를 극복한 안정적인 해양쓰레기 운반 방법을 고심하던 중 암롤박스 4개를 갑판에 고정하여상하좌우의 요동에도 안전하게 운반할 수 있다.

 

이런 방법은지자체 중 유일하게 동해에서 활동하는 쓰레기 운반선인 경북0726호의독특한 방식으로 앞으로 효율성과 안정성 등을 파악해 지속해서개선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관공선 8척 중 최대 규모인 경북0726호는 쓰레기 운반뿐만아니라 해양오염, 선박 안전사고, 적조 등 유사시에 긴급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목적 선박으로 앞으로 활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곤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는 울릉도뿐 아니라 독도의쓰레기까지 운반할 수 있고 각종 사고에도 대응할 수 있는 선박으로 적극 활용해 동해 해양환경 보전과 울릉도·독도 주민 삶의 질 향상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