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서영, "창녕이 낳고 의령이 키우고 밀양이 밀고, 함안이 믿는 다"

전국 최연소 우 후보와 박상웅 후보와의 '맞짱' 결과에 초미의 관심
"미래를 말하는 정책을 내세우며 국민의 목소리를 담을 것" 약속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4/03/28 [14:24]

우서영, "창녕이 낳고 의령이 키우고 밀양이 밀고, 함안이 믿는 다"

전국 최연소 우 후보와 박상웅 후보와의 '맞짱' 결과에 초미의 관심
"미래를 말하는 정책을 내세우며 국민의 목소리를 담을 것" 약속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4/03/28 [14:24]

억수같은 봄비가 쏟아지는 28일, 전국 최연소 우서영 국회의원 후보의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됐다.

우 후보는 창녕에서 아침 인사를 마치고, 이날 오전 11시, 밀양관아 앞에서 밀양시의령군함안군창녕군 시군민, 당원과 지지자 수백 명이 모인 가운데, 우서영 후보, 이주옥 밀양시장 후보, 하원호 도의원 후보의 합동 출정식을 가졌다.

 우 후보는 "지난2년 어떠셨느냐? 무능과 무대책, 무책임으로 일관인 오만과 독선의 검찰독재정권, 한발자국 한발자국 진보해온 우리의 지난 역사, 피와 땀으로 일군 우리의 민주주의, 그런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민주당 우서영 밀양창녕함안의령 국회의원 선거 후보의 출정식 모습.[우서영 캠프 제공]
 

또 "무너진 민주주의 무너진 민생경제에 국민들의 삶 또한 무너지고 있다"면서 "국위도, 안보도, 심지어 안전도 그렇다. 비오는 날 차를 타고 터널을 지나가다 죽을 지 모르고, 아들 군대 보내놨는데 그 아들이 목숨을 잃을지도 모른다, 그래도 책임자 처벌 진상규명 하나 없이 그 어디에도 국가는 없을수도 있다는 걱정을 해야하는 지경"이라며 집권여당을 저격했다.

그러면서 "깃발만 꽂으면 당선, 공천만 받으면 당선이라는 이름으로 시군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국민의 힘이 수십년간 이 지역을 장악하고 있었다"며 "보수의 텃밭이라는 이곳, 그래서 발전은 고사하고 이제는 청년이 떠나가고, 그래서 지역도 멈추어버리고 급기야는 지역소멸위기까지 걱정해야 하는 위기에 처했다"고 집권여당을 맹 비난했다.

우 후보는 “변화는 다름에서 오고, 발전은 바른 노력에서 시작된다”라며 “미래를 말하는 정책을 내세우며 국민의 목소리를 담은 바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한, 우 후보는 “창녕이 낳고, 의령이 키우고, 밀양이 밀고, 함안이 믿어, 더 커 나갈 우서영이 가장 가까이서 이곳 밀의함창에서 먹고, 자고, 일하면서 시군민들과 함께 살겠다”라며 국민의힘 박상웅 후보와의 차별을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우서영 후보는 출정식 전날인 27일 야권 성향의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박경미 강남구병, 제윤경 사천남해하동에 출마한 두 명의 전 비례 국회의원들과 함께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한편, 우 후보 캠프측은 "28일 오전 11시 현재 우서영 후보가 출연한 방송은 129만회의 조회를 기록하고 있고, 우서영 후보의 유튜브 채널인 ‘우서영TV’는 하루 만에 구독자가 1.5만 명 늘어 1.9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24일 ‘우서영펀드’ 또한 2시간여 만에 2억여 원이 모여 조기 마감하며 전국적인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우서영 후보와 박상웅 후보의 진검승부가 어떤 결말을 맞이 할지 벌써부터 흥미진지하게 잔뜩 기대를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우서영 #민주당 #국회의원선거 #최연소후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