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총선]정상모 국민의힘 사하을 예비후보, 영남권 총선 예비후보 5명과 "특권폐지 및 국회의원 3선까지로 제한해야"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포기, 공항 귀빈실 사적 이용 금지, 국회의원 세비 50% 삭감 등 제안

김홍재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23:37]

[2024총선]정상모 국민의힘 사하을 예비후보, 영남권 총선 예비후보 5명과 "특권폐지 및 국회의원 3선까지로 제한해야"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포기, 공항 귀빈실 사적 이용 금지, 국회의원 세비 50% 삭감 등 제안

김홍재 기자 | 입력 : 2024/01/25 [23:37]

서울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5명 예비후보들이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사진=정상모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시사우리신문-김홍재 기자]
국회의원 3대 특권 포기 선언하는 국민의힘 영남권 예비후보 5명이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 3대 특권 포기와 3선 초과 제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국민의힘 영남권 예비후보 5명은 국회의원을 3선까지만 할 수 있도록 제한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도태우(대구 중·남구), 김희창(대구 달서구을), 이영풍(부산 서구동구), 권우문(부산 기장군), 정상모(부산 사하구을), 전성하(부산 해운대구갑) 예비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예비후보들은 출마 예정 지역구 중 현역 의원이 3선 이상인 곳은 대구 달서구을(윤재옥), 부산 사하구을(조경태), 부산 해운대구갑(하태경) 등이며, 다만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를 떠나 서울 종로 출마를 예고했다.

 

이날 정상모 사하을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연봉은 의원 수당과 의정 활동비가 16천만 원에 가까우며, 월 평균 1,000만 원에 이르는 의원수당을 절반만 받겠으며, 당선 시 세비 삭감이 제도화되기 전에는 나머지 액수는 기부하겠다라고 밝혔다.

 

예비후보들은 "정치의 건강성과 정당의 지속 가능한 성장, 부패 카르텔 예방을 위해 3선 초과 제한제를 제안한다""다선 의원들의 장기 재임으로 인한 폐해를 청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뜨겁다"라고 밝혔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장은 사조직과 파벌 문제, 부패 등을 이유로 연임을 3번으로 제한해놓고, 그들과 다를 바 없는 국회의원 자신들은 입법권 뒤에 숨어 기득권을 놓지 않고 있으며, 변화에 둔감한 정치 신인의 도전과 성장을 가로막는 정치의 피해자는 결국 국민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국민의힘 모든 후보가 이를 약속한다면 국민들은 우리에게 승리로 화답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예비후보들은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포기, 공항 귀빈실 사적 이용 금지, 국회의원 세비 50% 삭감 등도 제안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