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패스 반대 청원 올렸던 고2학생, 이번에는 유은혜 교육부장관 경질 청원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12/17 [11:07]

백신패스 반대 청원 올렸던 고2학생, 이번에는 유은혜 교육부장관 경질 청원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12/17 [11:07]

[시사우리신문]소아와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강행하고 있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의 자격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고2 백신패스 반대 청원을 해서 무려 40만명에 육박하는 국민적인 동의를 얻었던 고2 학생이 이번에는 유 장관의 경질을 요구하는 청원을 올린 것이다. 청원을 올린지 1주일만에 벌써 3만명에 육박하는 동의를 받고 있다. 

 
백신 접종이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에 있어 별다른 효과를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방역당국은 오히려 소아와 청소년들에게도 백신패스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방역당국에 대한 학부모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는 가운데, 이번 유은혜 장관 경질 청원도 며칠 사이에 벌써 3만명에 육박하는 동의를 이끌어내고 있다.  

 
다음은 청원 전문이다.  

 

▲ 교육부 장관 자격박탈을 요구하고자 두 번째 청원글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예전에 고2 백신패스 반대 청원을 올린 해당 학생 본인입니다. 최근에 교육부 장관께서 하는 행동이 초중고 전체 학생의 학부모님들에게 크게 신뢰를 잃고 있는 것 같고, 청소년 백신패스 뿐 아니라 백신접종과 관련하여 이보다 더 심한 정책을 펼치고자 하는 것 같아 교육부 장관 자격박탈을 요구하고자 두 번째 청원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먼저, 유은혜 장관이 펼치고 있는 정책 중 가장 잘못된 정책 첫 번째는 "확진자수가 아무리 늘어나고 또 늘어나서 비상계획이 발동되어도 무조건 전면등교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세계적으로 봤을 때, 코로나가 5차 유행급으로 창궐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로지 전면등교하는 방법만을 강구하고 있는(그만큼 대면수업에 집착하고 있는) 국가는 한국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요즘 안 그래도 소아청소년 확진자 수(특히 초등학생 확진자 수)가 성인 확진자수에 비해 기하급수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이 상황에서 비상계획 발동 속에서도 전면등교만을 고집하게 된다면 전국 대부분 자녀의 학부모들은 자신의 자녀가 학교에 갔다가 자칫 코로나에 감염되어 돌아오지는 않을까 하는 불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유은혜 장관이 펼치고 있는 가장 잘못된 정책 두 번째는 예전 청원에서도 언급했듯이 "청소년 백신패스"입니다. 물론 며칠 전 추가방역대책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도입이 보류되었다고는 했지만, 이는 말 그대로 보류일 뿐 완전한 정책 철회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청소년 백신패스 도입을 보류한 대표적인 이유가 청소년 백신접종률 감소 때문이라고 한 적이 있었는데, 이 상황에서 왜 청소년 백신접종률이 감소하는지에 관한 진짜 이유를 알려고 하지는 못할망정 백신패스를 청소년에게까지 적용시키려고 청소년에게 백신접종을 적극 장려하는 정책만을 생각하고 있는 교육부 장관은 백신 맞고 죽은 10대 학생들, 그 중 특히 수능을 앞두고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고3 학생 사건과 이번에 새로 보도되었던 백신 접종 후 24일 만에 사망한 10대 여학생 사건을 전혀 거들떠보지도 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유은혜 장관이 펼치고 있는 가장 잘못된 정책 마지막 세 번째는 바로 "학교 백신 방문접종"입니다. 청소년 백신패스를 도입하겠다는 정책 때문에 크게 비판을 받은 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이제는 안정적인 전면 등교라는 잘못된 정책을 어떻게 해서든지 실현시키기 위해 부작용이 득실득실거리는 이 위험한 백신을 학교에 직접 방문해서 학생들에게 접종시키겠다는 도저히 근거없고 말도 안 되는 정책까지 내놓았습니다. 이러한 정책이야말로 백신 강제접종의 대표적인 예시라고 생각합니다. 분명 요즘 학부모님들은 부모들이 백신을 2차까지 모두 맞았다고 하더라도, 접종 후 부작용을 한 번이라도 겪어보았거나 뉴스를 통해 백신 부작용의 실태를 목격한 부모님들 입장에서 자신의 소중한 자녀에게까지 백신을 맞히라고 강요한다면 당연히 부모 입장에서는 부작용이 걱정되는 마음에 접종을 거부할 수밖에 없습니다. 만약, 이러한 학교 방문접종 정책 때문에 혹시라도 백신 부작용으로 인한 초중고 학생 사망자가 단 1명이라도 추가적으로 발생하게 된다면 백신 부작용 피해를 면전에서 당한 자녀의 학부모는 억장이 무너지게 될 것입니다. 

 
위와 같은 이유로 유은혜 장관의 교육부 장관 자격박탈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입니다. 감사합니다.  (청원 끝) 

 
한편 학생 학부모로 구성된 시민단체에서는 교육부와 질병청이 소아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반강제적으로 백신을 접종시키고 백신패스를 강행하는 것을 인권유린으로 보고 대대적인 반정부 집회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