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창녕 주민 동의받고 구지LNG화력발전소 추진하라!"

국회서 한국남동발전 측과 만나 '주민들 납득 대화' 강력 주문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1:04]

조해진, "창녕 주민 동의받고 구지LNG화력발전소 추진하라!"

국회서 한국남동발전 측과 만나 '주민들 납득 대화' 강력 주문

김욱 기자 | 입력 : 2021/03/05 [11:04]

[시사우리신문]인간과 자연환경에 치명적인 오염물질 배출 논란이 제기되는 '구지 LNG복합화력발전소' 건설 추진에 창녕군과 대구 구지면민들이 강력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가세해 국회차원의 논란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좌2)이 국회에서 한국남동발전 관계자들을 만나 주민들의 반대 의사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조해진 의원 사무실]


 

‘구지 LNG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은  오는 2023년 3월 폐쇄예정인 삼천포 화력 3, 4호기 대체 방안으로 한국남동발전이 추진중인 사업으로 지난  2017년 대구시가 한국남동발전의 LNG복합화력 발전소 제안을 수용해 MOU를 체결한 뒤 2019년 11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완료해 진행중인 사업이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은 지난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구지 LNG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과 관련해 한국남동발전 관계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논의했다.  

 

구지 LNG 복합화력발전소는 대구에 건설이 되지만, 창녕 대합면 주거지역과 인접해 있고 우포늪과는 거리가 8.5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주민들이 발전소 건설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 의원은 지난 22일 창녕군반대대책위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청취한 주민들의 반대 의사를 전달하고 "창녕군 주민들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에 대한 반대 입장 및 우려 사항을 전달하며,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해법을 마련할 것"을 한국남동발전에 강력히 요청했다.  

 

조 의원은 “구지 복합화력발전소의 입지가 창녕군 주거지역과 우포늪이 인접한 위치에 건설이 되는 것이 문제다. 주민들이 동의하지 않으면 사업 추진이 불가능한 만큼, 남동발전에서는 주민들의 염려와 불안을 해소하고 피해를 막거나 보상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이를 위해 주민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결론이 도출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해진 의원은 구지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문제 해결에 창녕 주민들의 의사가 관철될 수 있도록 한국남동발전과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한편, 창녕-구지 주민들은 지난 2월 5일 '반대대책위를 결성해 대구시청 앞 주차장에서 주말 대규모 집회를 대구시가 포기할때까지 개최해오고 있다.  /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