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해 잃어 버린 현금 4백만원 든 손가방 찾아 준 이름모를 천사....♬

40대 천사 "당연한 일인데 감사해 하시니 머리 숙여지네요" 사례 사양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3:05]

만취해 잃어 버린 현금 4백만원 든 손가방 찾아 준 이름모를 천사....♬

40대 천사 "당연한 일인데 감사해 하시니 머리 숙여지네요" 사례 사양

김욱 기자 | 입력 : 2021/01/22 [13:05]

네티즌들 “아직도 좋은 사람이 많은 세상...”함께 감사 표시 

 

"현금 400만원이 든 손가방을 잃고 전전긍긍했는 데, 집 까지 찾아와 전해주시고도 당연한 일을 했다며 부끄러워하시니 정말 천사가 따로 없습니다." 

 

평소 술을 잘 마시지 않던 박찬만씨(61세. 마산회원1동 주민자치위원장)는 지난 21일 지인들과 함께 창원 상남동에서 과음을 하고, 대리기사를 불러 집 주차장에 도착한 뒤 대리비 지불을 위해 손 가방을 찾았으나 눈에 띄지 않았다.

 

대리기사와 함께 차 안 구석구석을 아무리 뒤져도 나오지 않아, 마침 주머니에 있던 현금으로 대리비를 지불하고, 기사를 보낸 뒤 차분히 기억을 떠 올려보니 상가지하주차장에서 기사를 기다리다 주변에 주차해 있던 트럭 적재함에 올려 놓았던 것이 생각났다.

 

 

▲ 박찬만 위원장이 이름모를 천사에게 보낸 문자 메세지. 그 천사는 이날 오후 늦게까지도 그 어떤 답변도 보내오지 않았다.[박찬만 위원장 페북 캡처]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황급히 식당에 전화를 걸어 확인을 부탁했지만, 하필이면 손님이 많아 20분 뒤나 가능하다는 답변이 들려왔다. 

 

내일 사무실에 쓸 현금 400만원과 신분증, 카드 등등... 현금은 고사하고 사업을 하는 사람에겐 분실시 귀찮은 은행관련 잡무를 할 생각에 하늘이 노래짐을 느끼고 있던 중, 처음 보는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다.

 

“주차장 트럭적재함에 손가방이 놓여 있어 본의 아니게 가방을 열어 명함을 보고 전화를 했습니다. 저도 마산 가는 길인데 전해 드리겠습니다”

 

박 위원장은 “이런 이런~ 천사가 있단 말인가? 이 혼탁하고 어려운 시기에 현금 400만원과 카드가 들어 있는 데..”라며 감동을 느꼈다. 몇 십분후 이름 모를 천사(40대 초반 남 추정)는 박 위원장의 집 근처에 도착했고 “아무리 취중이라도 그렇지 귀중품이 가득한 손가방을...”이라는 짤막한 위로의 말만 남기고 사라졌다. 가방안에는 현금과 카드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박 위원장은 다음날 출근해 ‘아참~ 손 가방을 찾아준 분께 감사하다는 말도 사례도 못 했음을 뒤늦게 인지하고, 곧 바로 문자로 “어제 손가방을 찾아 주신 분이죠? 어젠 만취상태라 인사도 못드렸는 데, 계좌번호를 알려 주시면 성의를 표하겠습니다”고 보냈지만, 오전 10시까지  이름 모를 천사의 반응은 없었다.

 

그런데 이날 10시 50분경, 그 에게서 날아온 문자는 또 한번 코끝을 찡하게 할 정도의 감동을 전해줬다.

 

▲ 손가방을 찾아 준 40대 천사가 보내온 답면.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당현히 할일인데 감사해 하시니 머리가 숙이게 하시네요. 사례는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솔직히 사례를 은근히 기대는 했는 데 쥐어 주시는 명함한장에 조금 서운하긴 했지만, 괜찮습니다. 아침에라도 감사 문자에 사장님의 마음을 충분히 받았습니다. 훗날 인연이 된다면 서로 도움 주고 받고 하면 되겠죠....삭막한 세상 사장님 인덕으로 조금이라도 밝고 웃을 수 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박 위원장은 이 사연을 자신의 SNS에 올렸고, 네티즌들은  “그래도 아직은 좋은 사람이 더 많은 세상이네요”라는 댓글로 이름모를 천사의 선행에 함께 감사 의사를 표하고 있다.

 

중국 코로나로 너나 없이 힘든 이 시기에 수백만원의 현금 다발 유혹도 과감히 물리치고 아무런 댓가도 바라지 않고 주인 집까지 찾아와 전해주고 간 40대 초반 젊은 이의 선행은 코로나의 긴 터널을 밝혀줄 한 줄기 빛으로 각인되고 있다.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