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우주도시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진주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8/27 [16:01]

항공우주도시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진주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0/08/27 [16:01]

[시사우리신문]진주시가 민선 7기 주요시책인 항공우주산업 육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는 우주부품시험센터 및 항공전자기기술센터를 유치해 작년 5월 준공을 완료하는 등 우주항공산업 육성을 위한 기반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초소형 위성개발사업, 항공우주과학문화 확산 교육사업 등은 물론 관내 항공기업 지원사업 등을 펼쳐 나가고 있다.

 
아울러 작년 8월 강소연구개발특구가 지정되어 항공우주부품·소재 산업 육성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 항공우주도시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진주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시는 지난 2016년 8월 우주부품시험센터와 항공전자기기술센터를 유치하고 작년 5월 우주부품시험센터와 항공전자기기술센터를 준공해, 올해 2월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진주시 항공우주산업의 육성을 위한 기반이 조성됐으며 우주부품 시험센터는 올해 상반기 전국의 항공기업 16개 업체를 대상으로 42건의 시험평가를, 항공전자기기술센터는 11개 업체를 대상으로 20건의 시험평가를 수행했다.

 

시는 앞으로 항공우주분야에 있어 민관 R&D 연구소, 벤처기업 등이 입주해 진주시가 미국의 실리콘밸리와 같은 국내 항공우주 산업의 메카로 자리 매김하길 희망하고 있다.

 
시는 작년 11월 14일 한국산업기술시험원, 경상대, 경남과학기술대와 공동으로 국내 우주분야의 기술개발과 인력육성, 부품개발을 목적으로 초소형 위성개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이 사업은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우주부품시험센터 주관으로 현재 추진 중에 있으며 코로나19 세계적 유행의 여파로 일정이 다소 지연되긴 했지만, 일부 해외부품 발주 완료, SOYUZ-2 발사체 확정 등 현재 순조롭게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초소형 위성 개발사업은 위성을 소유하고 발사한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지역 석사과정의 학생연구원이 개발과정에 참여해 앞으로 진주시의 우주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하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 할 것이다.

 

또한 오는 2022년 상반기 초소형위성이 발사되면 진주시는 국내에서 명실상부한 항공우주 도시로써의 입지를 다지고 미래산업인 항공우주산업에 있어 진주시가 선도 도시임을 전국에 각인 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을 주관으로 항공우주과학문화 확산 교육 사업이 준비 중에 있다.

 

당초 계획은 올해 상반기부터 항공우주과학문화 확산 교육을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9월로 연기되어 있는 상태이다.

 

이번 교육사업은 진주가 항공우주산업의 중심도시라는 이미지를 제고하고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이 항공·우주에 대한 희망과 꿈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과 체험을 통해 과학마인드를 함양해 항공우주분야의 인재를 조기발굴하고 양성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하겠다.

 

진주시는 사천시와 공동으로 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경남 항공산업지원단 운영 지원, 항공핵심기술 선도연구센터 구축지원, 항공기구조물 스마트 엔지니어링 기반구축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2년 말 준공예정인 경남 진주·사천국가항공산단을 국내 항공산업의 중심지로 육성시켜 나가는데 함께 힘을 모으고 있다.

 

진주시는 작년 8월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된 이후 공공연구 성과의 기술사업화를 통해 항공우주부품·소재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대학-연구소-공공기관 등 혁신주체를 중심으로 연구·기술개발 성과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한 소규모 고밀도 연구지역으로 특구 내에서는 각종 세금 감면, 사업비 지원, 규제완화 등 차별된 정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시는 특구 사업을 통해 공공기관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인력, 인프라, 네트워크 등을 연계해 기업의 기술사업화 전체 단계를 지원하고 기술개발-창업-성장이 선순환하는 항공우주 생태계 기반 마련을 위해 더욱더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항공관련 업체들이 어려움에 직면해 있지만, 시는 향후 국내·외 항공우주산업 시장 확대에 대비해 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우주부품시험센터 및 항공전자기기술센터와 연계한 각종 항공우주산업 육성 사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하는 등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인 항공우주산업의 발전에 정부와 공공기관 및 학계,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