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한강공원 인근 수해복구 작업 동참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14 [17:14]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한강공원 인근 수해복구 작업 동참

안민 기자 | 입력 : 2020/08/14 [17:14]

[시사우리신문] "함께하면 행복해요"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회장 한옥순/이하 나베봉) 회원들은 14일 최장 장마와 집중호우로 완전 침수됐던 서울 반포 양화 한강공원 인근에서 수해복구 작업에 동참해 구슬땀을 흘렸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한강공원 인근에서 수해복구 작업 동참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나베봉 회원들은 선유도 육교 상류 샛강 경계부터 선유도 육교 하류 영화3 주차장까지 수마에 떠내려 온 각종 쓰레기와 나무에 걸린 쓰레기 수거, 스티로폼, 비닐조각 등을 수거했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한강공원 인근에서 수해복구 작업 동참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나베봉 회원들은 일손이 부족해 복구활동에 지장이 있다는 소식을 접한 후 빠른 복구를 위해 바쁜 일상을 뒤로 접고 복구를 위한 봉사활동에 나서게 됐던 것.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한강공원 인근에서 수해복구 작업 동참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옥순 회장은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어 복구현장을 찾았다"며"미력한 힘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함면서"다들 바쁜 일정들이 많았을 텐데 한강공원 봉사 소식에 한걸음에 달려와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큰 힘이 되어 주신 회원들의 수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며"무더위에 사고 없이 봉사활동을 잘 마치고 힘이 되어 준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인사했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한강공원 인근에서 수해복구 작업 동참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봉사활동을 함께한 천복궁교회 김신한 목사는 "교인 30여명이  봉사를 함께 하면서 수해를 겪은 우리 국민 모두의 고통을 조금 씩 나누자는 심정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