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 축제장으로 취재 국장 박승권이가 떠나본다.

함안 해바라기 축제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다

박승권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09:31]

제7회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 축제장으로 취재 국장 박승권이가 떠나본다.

함안 해바라기 축제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다

박승권 기자 | 입력 : 2019/09/10 [09:31]

 

▲     © 박승권 기자 (함안 강주 해바라기 축제장 입구다 )


"2019년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 7회 축제장"에 취재국장 박승권이가 찾았다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행사기간이다, 입구부터  흥겨운 음악소리가 축제장의 신난 모습들이 보인다. 매년 한 번도 안 빠지고 찾았지만 올해는 뭔가 많은 변화가 있다, 볼거리 들을 거리 먹을거리가 생겨났다. 마을 군락지에도  해바라기들이 많이 피었지만 "축제장 핫플레이스는 마을 뒷 산" 이다.

▲     © 박승권 기자

 

주말이라 많은  관람객들이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 축제장을 찾았다. 태풍이 온 뒤인데도  마을 입구부터 관람객들이  줄을 선다. 관람객들이 들고 다니는 노란 우산은 주최 측에서 제공한 우산이다, 해바라기 밭과  잘 어울린다.

▲     © 박승권 기자

 

함안 해바라기 축제장 경운기 조형물 앞으로 많은 관람객들이 지나간다 해바리기 밭 유명한 포토존이기도 한다.

▲     © 박승권 기자 (함안 해바라기축제장 많은 연예인들이 참가를하였다 가요제는 1회다 )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 축제 장  올해는 또 다른 볼거리가  생겼다 제7회 경남 함안 강주 해바라기 축제중 해바라기 전국 가요제 1회가 열렸다. 많은 연예인들이 참가를 하였다.

▲     © 박승권 기자


해바라기 축제 중 한 곳이다. 소원을 빌어보는 곳 해바라기 기운을 담아  소원을 빌어보세요란 문구가 달려있다.

▲     © 박승권 기자


함안 강주리 해바라기 마을 또 다른 작품들이다.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이랑 비교가 되는 곳이다. 사람들의  손 그림 솜씨가 대작이다.

▲     © 박승권 기자 ( 함안 강주 해바라기 축제장을 김해서 찾아온 가족 도현호.김은정 가족들이다 )


주말이라 가족 단위로 많이 찾아온다. 김해에서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 축제장을 찾아온  가족이 있다. 아기들이 더워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좋아라 한다, 

▲     © 박승권 기자 (함안 강주 해바라기 축제장 도예원양의  멋진 포즈다 )

 

 아빠 도현호, 엄마 김은정, 큰아이 도예원, 작은아이 도예슬, 엄마 김은정 씨는 덥지만  직접 해바라기 축제장에 와 보니  너무 이쁘고 좋단다. 내년에도 또 오고 싶다고 말한다.

▲     © 박승권 기자


함안 강주 해바라기 축제장 들어가는 입구에 찾아오는 관람객들에게 안내 문구가 있다. 태풍 때문에 해바라기들이 많은 피해를 입었다고 한다.

▲     © 박승권 기자 (  함안 강주 마을 해바라기 축제장 들어가는 길목 해바라기가 환하게 반겨준다 )


들어가는 입구에 환하게 반겨주는 해바라기. 마을 주변에도 해바라기들이 많지만 마을 뒷산이 해바라기 군락지다. 아름다운 일출  일몰을 담기 위해서 사진가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한다.

▲     © 박승권 기자 ( 함안 강주마을 이장 조철래씨 마을 주민들이 고생이 많았다고 전한다 )


함안 강주마을 조철래 이장은 말한다 여름 해바라기를 가을에 파종하는데 애로 사항이 많았다고 한다. 태풍이 지나갔는데  해바라기들이 안 넘어지고 잘 견뎌내고 있다 .

▲     © 박승권 기자 (현장에서 판매하는 참기름 그리고 맛난 도토리 묵도 판다 )


그 이유는 키가 작은 아이들이라서 그런다고 한다. 마을 주민 모두가 고생하였다고 조철래 이장은 전 한다.

▲     © 박승권 기자 (장지 톨게이트 가기전 신성원 맛이 일품이다 신성원 대표 안동수 부부)


함안 해바라기 축제장을 나와서 먹을 곳을 찾다가 함안 장지 고속도로 톨게이트 가기, 전 신성원이란 곳을 찾았다. 신성원 안동수 대표의  친절한 서비스가 음식 만큼이나 일품이다.

▲     © 박승권 기자 ( 배고품에 탕수육. 초계 국수가 일품이다 맛집으로도 손색이없다 )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는데 오늘은 구경이 먼저였다.초계국수가 일품이다, 해바라기 축제장에 들렸다가 나 가는 길목이고 그리고 주차장이 넓고 좋다.다음에 지나가는 길이 있다면 한 번 더 찾아가고 싶은 곳이다.

▲     © 박승권 기자


오늘 함안 강주 마을 해바라기 축제장 기사를 마무리하고 필자는 창원으로 돌아가기 위해 함안 장지 고속도로 톨게이트로 올라간다 매년 오는 곳이지만 주차장 문제가 조금 복잡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해바라기사랑 2019/09/10 [13:15] 수정 | 삭제
  • 다양한사진과 자세한 설명이 있어 그곳에 다녀온곳같애요 기자님 수고하셨네요
  • 해바라기사랑 2019/09/10 [13:14] 수정 | 삭제
  • 다양한 시진과 자세한 설명리 있어 그곳에 다녀온 느낌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