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우리신문 취재국장 박승권은 동양최대 철새 도래지 주남저수지의아름다운 연꽃을 담다

연꽃담으러 주남저수지를가다

박승권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1:26]

시사우리신문 취재국장 박승권은 동양최대 철새 도래지 주남저수지의아름다운 연꽃을 담다

연꽃담으러 주남저수지를가다

박승권 기자 | 입력 : 2019/07/09 [11:26]

 

▲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주남의  또 다른 매력 연꽃이다 )

 

[시사우리신문]박승권 기자= 동양 최대의 철새도래지 주남저수지를 필자가 주말에 찾았다 올해 들어 5번째 출사지만 올때 마다 새로운 풍경을 연출한다.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주남 저수지 연꽃 )

 

주남의 또 다른 매력 사계절마다 또 다른 멋스러움을 연출한다 주남의 아름다움은 연꽃이다 주남을 사계절마다 찾는 필자지만 뭔가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이다.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주남 저수지의 매력 연꽃 )


주남저수지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온다 주말에 창원에서 엄마를 모시고 산책 나온 박붕숙 씨 연꽃밭에서  화사하게 웃는 모습이 연꽃보다도 더 아름답다 가족 간의 사랑이 보인다.

▲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주남을 찾은 창원 박붕숙씨  모녀의 아름다움이보인다 )

 

주남저수지의 또 다른 아름다움이있다면 사람들이다 가족 나들이하기에 참 좋은 곳이다 아쉬움이 있다면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먹고 쉬어가야 할 곳이 부족하다.

▲     © 박승권 기자


창원에서 산책 나온 박붕숙 씨 주말에  엄마를 모시고 주남에 오게 되어서 참 좋단다 주변 풍경이 너무 아름답고 다시 찾고 싶다면서 환한 미소를 머금는다.

▲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거주 김제인씨 열심히 연꽃을 담는다 )

 

주남에  또한 분을 만났다 1968년도 미국으로 이민을 간 김제인 씨다 이제 사진을 배운단다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싶어서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거주를 한다고 한다.

▲     © 박승권 기자 (주남의 매력은 사람이다 열정적으로 메모를하고 사진을 담는  김제인씨 }


45년 생인 김제인 씨 한국의 아름다움에 빠져 진해에서 또 다른 거주지를 정했다 풍경과 자연을 음악과 담아 세계인들이 볼 수 있도록 늦은 나이지만 컴퓨터와 사진을 배우게 되었다고 한다.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주남저수지에는  많은 매력이있다  떠나지 않은 겨울 철새들도  연꽃이랑 함께한다 주남의 명물이라면 연꽃에 함께 공존하는  개개비 새다 올해는 개개비 새의  개체수가 현저히 줄었다.

▲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연꽃잎속에 살포시 숨은 연꽃 )



동양 최대의 철새 도래지인 주남저수지의 아름다운 풍경을 잘 보존하고 관리하여서 아름다운 풍경을 오래 도록 유지하였으면 좋겠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보현보살 2019/07/09 [14:21] 수정 | 삭제
  • 부처님미소처럼 살폿한 미소마냥 이쁜 연꽃과 나들이오신 모녀분도 참이쁘고 고우네요 언제나 아름다운사진보여주셔서 기자님 감사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