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에서 120년에 한번 핀다는 대나무꽃을 보셨나요”

안민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6:03]

“60년에서 120년에 한번 핀다는 대나무꽃을 보셨나요”

안민기자 | 입력 : 2019/07/01 [16:03]

수십 년 길게는 백 년 만에 한 번 필 정도로 보기 힘든 대나무 꽃이 북면 1번 국도 옆에 활짝 피었다.

 

▲ “60년에서 120년에 한번 핀다는 대나무꽃을 보셨나요”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기술센터는 ‘신비의 꽃’이라고 불리는 이 꽃이 행운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꽃이 핀 대나무를 보기 힘든 이유는 씨앗이 아닌 땅속에서 자라는 줄기로 번식이 이뤄져 매년 꽃이 피지 않고 꽃이 피면 뿌리가 완전히 죽어버리기 때문이다.

 

이후 숨은 눈이 자라면서 다시 재생되지만 예전과 같이 회복되는 데 10년 이상의 긴 시간이 걸린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대나무 꽃을 보면 행운이 찾아온다는 얘기가 있다”며 “시민들도 꽃을 보고 소원을 빌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