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대통령 위에 조국이 있다‘는 게 괜한 소리가 아니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4 [22:48]

윤상현,‘대통령 위에 조국이 있다‘는 게 괜한 소리가 아니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5/04 [22:48]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지난 1일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힘없고 빽 없는 국민의 억울한 사연을 구제하거나 제안을 듣고자 신문고로 운영되는 ‘청원’을 정권 홍보수단이나 당세력 과시용으로 악용해 침소봉대하니, 일고의 가치가 없지만 이 또한 여론조작이다"라고 규탄했다. 

 

▲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윤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날치기를 ‘촛불혁명 시민의 법제화 요청’이라는 조국 민정수석의 선동에, 조작인지 알 수 없으나 청와대의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에 147만명이 응답했다고 한다"며"민정수석은 차관급 국가공무원으로 국민의 뜻을 살피고,공직기강,인사검증,법무,반부패 업무를 통해 대통령을 보좌하는 자리이다. 의당 국가공무원법과 복무규정에 따라 정치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리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위원장은 "첫 번째, 조국 수석은 본분을 망각한 채 공수처법이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것을 ‘의회주의적 타협의 산물’이라고 격찬하고, ‘(본회의에서)한국당의 필리버스터가 예상된다’는 주제넘는 훈수까지 마다하지 않았다"며"민주당 대변인이나 할 얘기를 청와대 정무수석도 아닌 민정수석이 거리낌 없이 해대는 것을 보니 내년 총선에 출마할테니 모셔가라는 압박으로 보인다"라고 비꼬았다.이어"청와대와 국회의원을 빼고 ‘권력형 비리를 잡겠다’며 껍데기 뿐인 공수처법을 날치기로 패스트트랙에 태워놓고 이렇게 기고만장할 수 있을까?"라며"‘대통령 위에 조국이 있다‘는 게 괜한 소리가 아니다"라고 힐난했다.

 

▲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또,"두 번째, 열흘 만에 147만명이 ‘자유한국당 해산청원’에 응답한 반면 일주일 늦게 시작된 ‘민주당 해산청원’에는 20만명이 참여해 격차가 무려 7배가 넘었다"며"이번주 리얼미터의 정당지지율은 민주당 38%, 자유한국당 31.5%로 격차가 6.5%포인트에 불과하다. 그래서 조작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다"라고 지적하면서"드루킹이 두루뭉술 넘어가니 오해가 의혹을 낳고, 의혹이 대형 스캔들로 번지는 것이다"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힘없고 빽 없는 국민의 억울한 사연을 구제하거나 제안을 듣고자 신문고로 운영되는 ‘청원’을 정권 홍보수단이나 당세력 과시용으로 악용해 침소봉대하니, 일고의 가치가 없지만 이 또한 여론조작이다"라고 비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