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3.8% vs 민주 34.1%…與, 수도권에서도 앞서[미디어리서치]

개혁신당 4.8%, 새로운미래 3.3%…신당에 대한 영향력 감소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07:39]

국민의힘 43.8% vs 민주 34.1%…與, 수도권에서도 앞서[미디어리서치]

개혁신당 4.8%, 새로운미래 3.3%…신당에 대한 영향력 감소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4/02/08 [07:39]

[시사우리신문]국민의힘의 정당 지지율이 지난조사 대비 5.2%포인트(p) 크게 상승하며 더불어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가 8.2%p로 벌어졌다. 특히 총선 최대의 격전지로 꼽히는 수도권과 충청권에서도 여권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 정당지지도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지지 정당을 물은 결과 국민의힘 43.8%, 민주당 34.1%로 나타났다.

 

지난달 22~23일 시행된 여론조사 대비 민주당은 37.1%→34.1%로 3%p 하락했다. 녹색정의당은 1.4%→1.0%로 하락하며 위기감을 보였다.

 

제3지대 정당들은 개혁신당 4.8%, 새로운미래 3.3%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 다른정당은 8.7%→3.5%로 5.2%p, 지지정당 없음은 13.3%→9.1%로 4.2%p 각각 줄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여성 모두 국민의힘 지지세가 높았다. 남성의 경우 국민의힘 43.1%, 민주당 32.7%며 여성은 국민의힘 44.4%, 민주당 35.5%다.

 

연령별로는 30·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높게 나타났다.

 

만18세~29세는 국민의힘 37.%, 민주당 35.0%, 30대는 국민의힘 33.2%, 민주당 33.9%, 40대는 국민의힘 34.8%, 민주당 44.4%, 50대는 국민의힘 41.1%, 민주당 37.1%, 60대는 국민의힘 53.7%, 민주당 32.0%, 70대 이상은 국민의힘 64.8%, 민주당 18.9%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4·10 총선의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의 경우 국민의힘이 모두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서울은 국민의힘 41.9%, 민주당 39.8%로 오차범위 내에서 국민의힘이 우세했다. 경기·인천은 국민의힘 40.1%, 민주당 34.2%다.

 

대전·충청·세종은 국민의힘 46.9%, 민주당 28.0%, 강원·제주는 국민의힘 41.6%, 민주당 41.9%다. 부산·울산·경남은 국민의힘 50.5%, 민주당 23.9%로 국민의힘이 2배 이상 앞섰다.

 

대구·경북은 국민의힘 72.3%, 민주당 17.5%, 광주·전남·전북은 국민의힘 18.1%, 민주당 58.5%로 지역 간 격차가 선명하게 드러났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국민의힘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은 최근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김포의 서울 편입을 약속하며 '수도권 표심잡기'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신당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 "12월 조사 당시 '이준석 개혁신당'과 '이낙연 신당'이 창당될 경우를 가정해 조사했을 당시와 비교하면 '개혁신당'(11.4%→4.8%)과 '이낙연 신당(6.3%→3.3%)의 지지율이 각각 2배 가까이 하락했다"며 "총선이 가까워질수록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전통적인 지지층들이 결집했고 국민들의 기대만큼 신당 효과'가 반감되며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 됐다"고 말했다.

 

 

김대은 대표는 이어 "국민의힘의 경우 '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의 '양지 쏠림'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고 있고, 민주당 안팎에선 '친문'(친문재인)을 포함한 비명 지역구 사냥에 나선 친명의 '자객 출마'에 따른 잡음이 이어지고 있어 양당의 향후 공천 과정에 따라 표심이 크게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고 첨언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4.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