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생태조사 중 ‘애기뿔소똥구리’ 발견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7:17]

신안군, 생태조사 중 ‘애기뿔소똥구리’ 발견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11/04 [17:17]

[시사우리신문]신안군은 올해 생태조사 중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애기뿔소똥구리를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애기뿔소똥구리는 소똥구리과 곤충으로 딱지날개에 세로로 가늘게 패인 줄이 있으며 소나 말 등 가축의 똥 밑에 굴을 판 후 그 똥을 운반해 먹거나 알을 낳는다.

 

▲ 신안군, 생태조사 중 ‘애기뿔소똥구리’ 발견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최근 애기뿔소똥구리가 서식할 수 있는 목초지 감소와 인공사료 내 방부제, 가축 사육 시 사용되는 항생제 및 살충제 등으로 서식 환경이 변화되어 근래에는 쉽게 보이지 않는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됐다.

 

애기뿔소똥구리는 과거 한반도 전역의 목초지에서 볼 수 있는 곤충이었으나 현재는 극히 일부 지역에서만 확인되는 멸종위기종으로 중국, 일본, 대만 등에 분포하며 몸길이는 1.3~1.9cm 정도이다.

 
국내에서 거의 찾아보기 힘든 소똥구리가 신안군 섬에서 발견된 것에 대해 연구진은 신안군의 생물다양성이 풍부하다는 방증이라고 보고 있다.

 

세계유산과 조영준 생태학박사는 “신안은 다양한 생물자원이 서식하고 있어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곳이다”며 “신안군의 생물자원을 정립하기 위해 신안군 주요 도서 생태조사, 우수습지 발굴조사 등 생태자원 발굴을 계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