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신형 연안구조정 전환 배치

18톤급, 최대 속력35노트, 2m파고에도 해양구조 임무 가능

안기상 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22:37]

창원해경, 신형 연안구조정 전환 배치

18톤급, 최대 속력35노트, 2m파고에도 해양구조 임무 가능

안기상 기자 | 입력 : 2021/02/09 [22:37]

[시사우리신문]창원해양경찰서는 연안해역의 효율적인 안전관리와 각종 해양사고의 신속한대응을 위해 오는 9일 부터 마산↔진해파출소 연안구조정 상호 전환 배치한다고 밝혔다.

 

▲ 창원해경, 신형 연안구조정 전환 배치



현재 마산파출소에서 신형 연안구조정을 운영 중이였으나, 태풍 내습기 묘박지 장기 투묘선박 안전관리 및 해양공원 짚트랙, 명동마리나 준공 등 진해만 해역 치안·안전관리 수요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신형 연안구조정을진해파출소로 전환 배치하여 진해만 일원과 가덕도를 포함한 거제동부 해역의 효율적인 안전관리 및 구조 역량을 강화 할 계획이다.

 

신형 연안구조정은 18톤급으로 8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최대속력이35노트 (시속 약 65km)로 약 370km 이상의 거리를 운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