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론조사 결과... 30~50대 46% 반대, 60~70대는 찬성 압도

이준석 당 대표 확정 이후 여론조사 결과에 '귀 쫑긋'

김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14:31]

윤석열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론조사 결과... 30~50대 46% 반대, 60~70대는 찬성 압도

이준석 당 대표 확정 이후 여론조사 결과에 '귀 쫑긋'

김호경 기자 | 입력 : 2021/06/11 [14:31]

[시사우리신문]윤석열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한 국민들의 찬반 의견이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으나, 11일 이준석 당 대표 선출이후, 국민들은 어떤 견해일지에 더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케이스탯·엠브레인 4개의 여론조사기관은 국민의힘 당 대표선거 결과전인 지난 6~9일 3일간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조사 결과 찬성 40%, 반대 36%의 답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난 10일 발표했다. 

 

▲ 윤석열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론조사 결과.[중앙선관위 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캡처]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번 조사에서 눈여겨 볼 부분은 소위 여론 주도층으로 정치상황에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는 30~50대 연령층의 절반에 가까운 46%가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부적절하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나 윤 전 총장측에서 다양한 경우의 수를 파악한 뒤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근로자 층인 화이트 블루칼라 층도 근소한 차이로 입당 반대가 많았으며, 특히 학생층에선 응답자 32%가 부정적인(찬성 15%) 견해를 피력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60~70대 연령층 33%, 농임수산업 종사자의 절반이상이, 지역별로는 보수당의 텃밭인 대구·경북에서 60%, 부산·울산·경남에서 41%가 윤 전 총장의 입당에 찬성의사를 표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