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의령에 삼성첨단산업단지 65만평 조성하겠다!”

오태완 후보 1급상당 표기 합법, 김경수도 똑같이 하고 있을 것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1/04/03 [11:53]

홍준표, “의령에 삼성첨단산업단지 65만평 조성하겠다!”

오태완 후보 1급상당 표기 합법, 김경수도 똑같이 하고 있을 것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1/04/03 [11:53]

땅 한평 안 팔고 ‘채무제로’했는 데, 빚 7천여억원으로 늘어 

 

[시사우리신문]경남 의령군수 재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태완 후보의 정치적 스승인 #홍준표 의원(전 경남지사.무소속)가 마지막 주말인 3일 오전 의령을 찾아 지원 유세에 나섰다.

 

홍 의원은 최근 민주당 경남도당측이 제기한 오태완 후보의 ‘정무특보 1급상당’ 경력 표기 관련 논란에 대해 “외부 역량있는 사람을 모셔오면 5급별정직이지만, 통상 #1급상당이나 2급상당으로 채용하고 급여도 그 수준에 맞게 책정했다”면서 “김경수 지사는 어떻게 하고 있는 지 알아보면 그렇게 하고 있을 것”이라며 민주당측의 주장에 대해 어처구니 없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 홍준표 의원이 정치적 제자인 국민의힘 오태완 의령군수 후보 지원 유세를 펼치고 있다.[홍카콜라 유툽 캡처]. 아래는 2015년 오태환 당시 정무조정실장을 '1급 상당 정무특보로 승진 발령했다'는 경남도의 보도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된 기사.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경남도는 2015년 8월 '오태완 정무조정실장 1급상당 도지사 정무특보 승진'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언론사에 배포한 바 있다. 

 

홍 의원은 또 “제가 도지사 2번하면서 당시 1조 4천억원이던 경남도의 채무를 3년 6개월만에 행정 및 재정 개혁으로 땅 한평 안 팔고 #‘채무제로’를 만들고, 후임지사가 빚을지지 말라는 의미에서 조성해놓은 기념수와 비석을 김경수 지사가 오자마자 뽑고 묻어 버렸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올해까지 7천억원이 넘는 채무에 몇 년이 지나면 1조원이 될 것”이라고 김경수 도정을 신랄히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의령군은 곽재우 장군과 삼성 이병철 회장의 출생지”라며 “제가 지사 재임시절, 삼성첨단산업 단지 65만평을 유치하기 위해 애를 썼으나 실패한 바 있는 데, 오태완 후보를 압도적으로 당선시켜주면 재추진해 의령군을 경남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약속해 많은 박수를 받기도 했다. 

 

#삼성첨단산업단지 유치 실패에 관해 홍 의원은 “첨단제품의 수출 물량 95%가 인천공항으로 나가고 있었다며, 이것이 큰 걸림돌이었다. 이번 부산 가덕도 신공항에 찬성을 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