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거래소 빗썸 이정훈 전 의장, 사퇴 이후 경영 직접 개입

신성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7:46]

가상자산거래소 빗썸 이정훈 전 의장, 사퇴 이후 경영 직접 개입

신성대 기자 | 입력 : 2022/01/13 [17:46]

 


가상자산거래소 빗썸 이정훈 전 의장이 1600억 원대 BXA코인 관련 사기 혐의로 기소되어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의장직 사퇴 이후 빗썸 경영을 사실상 계속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  

 

지난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재판장 허선아)가 진행한 이날 4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참석한 빗썸 전직원 A씨는 증인신문을 통해 "층수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B빌딩 6층 회의실에 피고인(이정훈)이 별도로 사용하던 사무실이 있었고 도어락을 걸어 잠그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반대신문에 나선 피고인 측 변호인이 "피고인이 별도로 사용하던 사무실이 있나"라고 묻자 A씨는 "2018년 7월부터 2020년 4월까지 이정훈이 감사로 재직할 때가 맞나요"라고 되물었다.  

 

피고인 측 변호인은 이 같은 증언에 대해 "기억나는 대로 말해달라. 언제 본 적 있나. 날짜를 특정해달라, 피고인은 빗썸 자문을 맡다가 2017년 7월, 개인 PC가 해킹되면서 가입자 정보가 유출되는 사고 이후 빗썸에 거의 관여하지 않았다"면서 재차 질문을 이어갔다.  

 

그러자 증인은 "제가 기억하는 것과 매우 다르다"며 자신이 빗썸 재직기간(2018~2020년초)쯤 이정훈 전 의장이 경영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재판장은 변호인의 반대신문을 마친 후 A씨에게 "증언하면서 피고인 이정훈을 '감사'라고 지칭했다. 증인 재직기간 피고인이 '의장'으로 재직한 적 없었나'라고 물었다.  

 

A씨는 '이정훈을 표현할 때 감사님으로 표현했다. 의장은 모르겠고 항상 감사님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즉 2017년 개인정보 유출사건 이후 이정훈 전 의장이 경영에서 손을 뗐다고 알려지지만, 그 이후에도 계속해서 빗썸 경영에 깊숙하게 개입되었다고 유추할 수 있는 증언인 것.  

 

이와 관련 재판장이 "피고인(이정훈)이 직접 빗썸 직원에게 업무지시를 한 것을 보았나"라고 묻자 A씨는 "관리자급 직원이 드나드는 것을 봤다. (이정훈 사무실) 옆이 회의실이었다"고 했다.  

 

재판장은 또 "피고인과 직원이 업무지시와 관련하여 직접 전화한 것을 봤는지, 텔레그램 채팅도 직접 보았나"라고 물었다.  

 

A씨는 "텔레그램 채팅방에 있던 사람들이 (이정훈) 업무지시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채팅방을 잠깐 보여준 적 있다"고 언급했다.  

 

5차 공판은 1월 25일 속개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