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교육청,‘청학동 서당’대책 마련 나선다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4:57]

경남도교육청,‘청학동 서당’대책 마련 나선다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1/04/01 [14:57]

[시사우리신문]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하동 집단 하숙형 서당에서 발생한 학교폭력에 대해 재발 방지를 위해 종합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2018년 집단 하숙형 서당에서 발생한 성추행 사건 이후 새롭게 드러난 폭력 및 가혹행위에 대해서 해당 시설의 문제점부터 학교폭력 사안 처리 및 후속 대책까지를 담아 근본적인 해결책을 담을 예정이다.

 

현재 하동 지역에는 14개의 서당이 운영되고 있는데, 사건이 발생한 서당은 건물의 일부를 학원으로 등록하고 나머지 시설은 집단거주시설로 이용하면서 법과 제도의 관리 감독망을 교묘하게 벗어난 정황이 있다.

 

집단 하숙형 서당 인근의 초등학교 재학생을 파악한 결과 전교생 74명 중 61명(82%)이 서당에 거주하고 있으며, 중학교 재학생은 전교생 49명 중 39명(80%)이 거주하고 있어 학생 대부분이 서당에 의존하여 생활하고 있다.

 

현재 서당에서 생활하고 있는 학생들은 ▲가정과 사회로부터 장기간 단절 ▲집단 하숙형 서당의 억압적 문화 ▲서당 측의 학생 관리 부실 등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교육청의 관리 감독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 되기도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하여 교육청과 하동군이 함께 ▲안전한 학생 정주 여건 마련 ▲서당 운영 관리 및 감독 강화를 위한 협업 체계 구축 ▲경찰과 연계한 신속하고 정확한 학교폭력 실태 긴급파악 및 피해학생 지원을 위한 회복적 전수 조사 ▲학생·학부모 심리 치료 지원을 위한 전문 상담 전담팀 운영 ▲매년 4차례 학교폭력 전수조사 실시 ▲찾아가는 학교폭력 예방 교육 강화 ▲초등학교에 전문상담사 배치 및 위클래스 구축 ▲중학교 공모교장 배치 및 자율학교 지정 ▲대안교육 특성화중학교로 전환 검토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한 명의 아이도 놓칠 수 없다는 철학을 토대로 지자체와 협력체제를 강화하여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