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규모 노후공동주택 구조안전 취약 부분 보수·보강 지원

정재학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2:54]

부산시, 소규모 노후공동주택 구조안전 취약 부분 보수·보강 지원

정재학 기자 | 입력 : 2021/03/08 [12:54]

[시사우리신문]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시설물 노후화 등으로 취약해진 소규모 공동주택의 구조안전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노후공동주택 주거안전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자력 정비나 전면적인 재건축이 어려운 소규모 노후공동주택의 기둥, 슬래브, 옹벽, 단지 내 도로 등에 발생한 안전취약 부분을 대상으로 보수·보강 사업을 지원해 주거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10여 곳의 공동주택에 총 2억 원의 사업비(전액 시비)가 투입된다. 1곳당 사업비는 2천만 원 범위 안에서 지원되며, 초과 부분은 스스로 부담해야 한다.

 

부산시는 2월 말부터 구·군별 수요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3월 중순까지 주소지 관할 구청을 통해 지원사업을 접수한다. 이후, 4월에 현장조사와 ‘부산광역시 공동주택관리 기술자문단’의 자문을 거쳐 사업지 최종선정하고 본격적으로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지원사업의 경우 자력 정도, 안전조치의 시급 등을 고려해 지원대상을 ‘준공 후 30년 이상 지난 공동주택 중 150세대 미만의 공동주택’으로 한정하고, ‘부산광역시 공동주택관리 기술자문단’과 연계해 대상지를 선정함으로써 이전보다 적은 예산으로 큰 실효성을 거둘 방침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소규모 노후공동주택 지원사업은 2016년도 이후지속추진해 오고 있는 사업”이라며, “올해도 내실 있는 사업 추진으로 ‘건강 안전도시 실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