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소방서, 공동주택 화재시 경량칸막이는 중요한 탈출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6 [13:23]

진주소방서, 공동주택 화재시 경량칸막이는 중요한 탈출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1/02/16 [13:23]

[시사우리신문]진주소방서(서장 김용수)는 공동주택에 설치된 경량칸막이가 화재시 중요한 탈출구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 아파트 내 경량칸막이 홍보문

 

경량칸막이는 아파트를 비롯한 공동주택 베란다에 설치되어 이웃세대와 경계를 구획하는 9mm정도 두께의 석고보드로 된 벽으로 화재발생시는 중요한 피난탈출구가 되기도 한다. 현관으로 탈출이 불가능 할 경우 이 경량 칸막이를 파괴하여 이웃집으로 대피하여 탈출할 수 있는 구조이므로 물건을 쌓아두거나 수납장처럼 사용해서는 안되겠다.

 

김용수 진주소방서장은 “공동주택 화재 시 경량칸막이는 중요한 피난탈출구가 될 수 있으므로 물건을 적치하지 말고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하였으며, 화재 위험성이 높은 겨울철에 시민들의 화재예방 의식과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