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지역에 12시부로 119구급차 동원령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2/14 [13:47]

수도권 지역에 12시부로 119구급차 동원령

김은수 기자 | 입력 : 2020/12/14 [13:47]

[시사우리신문]소방청은 지난 13일 12시부로 소방 동원령 1호를 발령해 구급차량 45대와 구급대원 180명이 서울과 경기도로 출발한다고 밝혔다.

 

동원령은 수도권역에 8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운영할 계획으로 환자이송이 증가할 것에 대비한 선제적인 대응조치이다.

 

▲ 수도권 지역에 12시부로 119구급차 동원령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편 신열우 소방청장은 수도권 확진자 발생 상황에 따라 추가로 동원령 2호와 3호를 적시에 발령해 확진자 이송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12개 시·도에서 동원된 소방력은 서울 25대, 경기 남부 12대, 경기 북부에 8대가 배치되며 각각 잠실 종합운동장과 수원 종합운동장, 의정부소방서로 집결한다.

 

구급대는 14일 10시까지 해당 장소에 집결해 교육과 장비점검을 마치고 즉시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의심 환자 이송 업무를 시작한다.

 

감염보호복 착용 및 차량 내외부 세척소독·인체소독 등 감염방지를 위한 조치에 만전을 기하도록 했다.

 

지난 2월 대구와 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산으로 4차례의 동원령을 발령했었다.

 

구급차 147대와 구급대원 294명이 동원됐으며 확진환자 7천883명, 의심환자 1천649명을 병원이나 격리시설로 이송했다.

 

또한 전국적으로는 12월 12일까지 확진 환자 2만1355명과 의심 환자 10만323명을 이송했고 인천공항에는 특별입국절차 이송지원단을 운영해 해외입국자에 대한 이송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소방청은 범정부적 차원으로 방역 지원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12월 12일 설치한 수도권 특별상황실에도 참여해 긴급 후송업무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