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지역 채집모기에서 말라리아 감염 확인, 말라리아 위험지역 방문 시 주의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5:02]

강원지역 채집모기에서 말라리아 감염 확인, 말라리아 위험지역 방문 시 주의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10/15 [15:02]

[시사우리신문]강원도에서 채집된 모기에서 말라리아 원충이 검출됨에 따라, 말라리아 예방을 위하여 주의가 필요하다.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승봉)은 말라리아 예측사업을 도내 6개지역 8개 지점에서 실시하여 모기분포 및 밀도변화와 병원체 감염여부를 확인 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말라리아 예방을 위한 매개모기 감시사업을 실시한 결과37주차(9.6.~9.12.) 채집된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얼룩날개모기류(Anopheles spp.) 10개체에서 말라리아 원충 유전자가 확인되었다.

 

말라리아는 열원충(Plasmodium Species)에 감염된 모기가 사람을 물어 감염되는 대표적인 모기매개 질환으로 현재까지 총 5종에서 인체감염이 가능하다.

 

우리나라에서 주로 발생하는 말라리아는 휴전선 접경지역(인천, 경기· 강원 북부)에서 모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5~10월에 대부분 발생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삼일열말라리아가 주로 발생하고 있으며 해외여행 등을 통해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서 발생하는 열대열말라리아에 감염된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말라리아는 사람을 흡혈하는 과정에서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모기로 인해 전파되는 질병으로 예방을 위하여 매개모기와 접촉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말라리아 유행지역에서는 말라리아 매개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간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긴팔 착용 및 기피제 활용 등 개인보호와방충망 점검 및 잠잘 때 모기장을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국내말라리아 다발생 지역거주 또는 방문 후 말라리아 의심 증상(발열, 오한 등) 발생 시 보건소 및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신속히 검사 받는 것이 필요하다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 최승봉 원장은 앞으로도 말라리아 예측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하여 말라리아 퇴치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