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문화예술회관, 정동극장 ‘궁: 장녹수전’ 개최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6:14]

경남문화예술회관, 정동극장 ‘궁: 장녹수전’ 개최

안민 기자 | 입력 : 2020/10/08 [16:14]

[시사우리신문]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관장 강동옥)이 오는 15일 저녁 7시 30분 대공연장에서 정동극장의 <궁: 장녹수전>을 선보인다.

 

 

▲ 경남문화예술회관, 정동극장 ‘궁: 장녹수전’ 개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궁: 장녹수전>은 조선 최고의 기녀이자 욕망의 화신으로 낙인찍힌 장녹수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그녀가 탐한 권력 이야기와 그녀만이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기예를 상상하여 재구성한 창작 무용극이다.

 

2018년 초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한층 새로워진 모습으로 재탄생한 장녹수를 통해 한국의 전통놀이와 기방문화, 궁 문화를 한자리에 펼친다.

 

‘조선의 악녀’, ‘희대의 요부’ 등으로 불리어 온 장녹수. 정동극장은 장녹수를 부르는 수식어에 ‘예인(藝人)’을 덧붙이고자 시도한다.

 

▲ 경남문화예술회관, 정동극장 ‘궁: 장녹수전’ 개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장녹수와 연산의 관계를 중심으로 그려진 문화 콘텐츠 속에서 장녹수가 ‘요부’로 그려져 온 것이 사실이라면, <궁: 장녹수전>은 장녹수가 조선 최고의 예인이었다는 것 역시, 사실이란 점에 초점을 둔다.

 

여기에 조선의 왕 중 가장 풍류를 사랑했다고 전해지는 ‘연산’과 왕위에 즉위하지 못한 왕자이자, 장녹수의 조력자인 ‘제안대군’ 등 입체적 캐릭터들의 향연이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예정이다.

 

오경택 연출은 “한국 전통 무용극 장르인 <궁: 장녹수전>을 연출하면서 전통성을 살리려 노력했다”며, “무엇보다 ‘춤’이 중요하고, 역사적 인물을 소재로 하고 있는 만큼 드라마와 춤의 연결고리를 찾는 것과 춤이 드라마가 되고, 드라마가 춤에 녹여질 수 있는 부분에 집중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거리두기 좌석제와 발열확인, 손 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코로나블루를 겪고 있는 분들에게 이번 공연이 작은 위로의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