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을 함께 복용할 경우 폐암의 위험 및 사망률 감소시켜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11:36]

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을 함께 복용할 경우 폐암의 위험 및 사망률 감소시켜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0/09/18 [11:36]

[시사우리신문]한국인 암 사망률 1위인 폐암의 발생률 및 사망률을 감소시킬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의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고신대복음병원 가정의학과 강지훈·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정수민(공동 제1저자), 성균관대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은 ‘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 사용과 폐암 발생 및 사망률 분석: 전국 코호트 기반의 시계열 분석’을 주제로 18일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왼쪽부터)고신대복음병원 강지훈 교수, 보라매병원 정수민 교수, 성균관대 신동욱 교수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연구팀은 지난 2002년에서 2013년까지 국가검진에 참여한 732,199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자료를 활용하여 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을 복용한 환자군과 그렇지 않은 대조군의 폐암 위험도 및 사망률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메포민을 1년 6개월 이상 복용한 경우 폐암의 위험도는 56%, 사망률은 24% 감소하였으며, 아스피린, 스타틴은 폐암 위험도 감소와 연관성은 없었으나 1년 6개월 이상 복용한 경우 폐암 사망률이 각각 13%, 23%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을 함께 복용하는 경우 폐암 위험도와 사망률이 더욱 감소하였으며, 세 가지 약제의 사용 기간이 길어질수록 폐암 예방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났다. 세 가지 약제를 함께 547일 이상 복용한 경우에는 폐암의 위험이 최대로 51% 감소하고, 사망률은 58% 까지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의 폐암 예방 효과를 약제 개별적으로 확인한 연구결과는 그동안 있어왔지만, 세 가지 약제의 효과를 동시에 분석한 연구는 이번 논문이 최초이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 가정의학과 강지훈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혈관 질환 예방에 사용되는 세 가지 약제를 꾸준히 복용 할 경우 심혈관질환과 폐암을 동시에 예방하는데 효과가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의 사용 기간이 길어질수록 폐암 예방 효과 더욱 커지는 용량-반응 관계를 연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고 말했다.

 

성균관대학교 신동욱 교수는 “본 연구에서 나타난 아스피린, 스타틴, 메포민의 폐암 예방 효과를 실제 임상에서 적용 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과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추가적인 근거 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폐암의 가장 큰 원인은 흡연으로, 무엇보다 금연의 중요성이 간과 되어서는 안된다” 고 말했다.

 

이 논문은 국제폐암학회에서 발간하는 종양학을 대표하는 SCI 논문중 하나인 “Journal of Thoracic Oncology”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