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병원,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사업 의료기관 지정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16:31]

대동병원,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사업 의료기관 지정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0/06/22 [16:31]

[시사우리신문]대동병원(병원장 박경환)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로부터 2020년 어르신 폐렴구균 국가예방접종 사업 의료기관으로 지정받아 22일부터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료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폐렴구균은 폐렴, 균혈증, 급성 중이염, 수막염 등 침습성 감염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균으로 호흡기 비말을 통해 사람과 사람 간 직접 접촉 전파된다. 2020년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관리사업지침에 따라 2급 감염병으로 전파 가능성을 고려해 발생 또는 유행 시 24시간 이내 신고하고 격리가 필요한 감염병이다.

 

▲ 대동병원,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사업 의료기관 지정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폐렴구균에 의한 폐렴은 평균 1∼3일의 잠복기를 거친 후 갑작스러운 오한과 고열, 호흡곤란, 점액 화농성 가래를 동반한 기침, 흉통, 저산소증, 빈맥, 피로감, 쇠약감 등을 동반하며 심낭염, 무기폐, 폐농양, 농흉 등으로 인한 기관지 내 폐색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2018년 기준 국내 사망 원인 중 3위는 폐렴(인구 10만 명 당 45.4%)이며 세균성 폐렴 중 폐렴구균은 보고에 따라 27∼69%를 차지한다. 65세 이상 고령에서는 균혈증을 동반한 폐렴, 심내막, 뇌수막염 등 폐렴구균으로 인한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 치명률이 증가하므로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65세 이상 고령자뿐만 아니라  만성 심혈관 질환자,만성 폐 질환자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환자 ,면역 저하자,알코올 중독자 ,흡연자 등은 폐렴구균 위험군으로 전문의와 상담 후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좋다.

 

대동병원 종합건강검진센터 이해균 센터장(가정의학과 전문의)은 “예방접종을 통해 폐렴구균 감염증을 예방하고 질병 부담 감소 및 건강수명 연장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으므로 대상자는 가까운 의료기관에 내원해 접종을 반드시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65세 이상 어르신 중 폐렴구균 미접종자는 22일부터 올해 말까지 주소지 관계없이 지정 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무료 접종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유행 기간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의료기관 방문 전 사전 예약을 통해 지정일에 방문하며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도록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