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에 결국 두산중공업 휴업? 사실은 부분 安息年 실시

두산측, 각 사업부 잉여인력 대상만 휴업 공장문 닫는 건 아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03/11 [15:37]

탈원전에 결국 두산중공업 휴업? 사실은 부분 安息年 실시

두산측, 각 사업부 잉여인력 대상만 휴업 공장문 닫는 건 아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03/11 [15:37]

정연인 사장, “3년간 수주물량 감소, 한계 봉착” 노조에 통보

 

정부의 탈원전과 수주물량 감소에 허덕이다 최근 2,300명의 명예퇴직 신청을 받아 온 두산중공업이 공장 문을 닫고 휴업할 것이란 일부 언론의 보도에 창원시는 물론, 재계가 발칵 뒤집혔다. 결론은 공장문을 완전 닫는 것은 아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11일 오후 3시 기자와의 통화에서 “일부 언론에서 공장문을 닫는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보도를 해 사내는 물론 외부에서도 야단법석이어서 난감하다”며 “셧 다운(shutdown)이 아니고, 각 사업부별 잉여인력을 대상으로 임금의 70%를 보장해주고 쉬게하는 형식이다”고 말했다.

▲ 두산중공업 본사와 공장 야경.     ©

 

즉, 회사 전체가 임시휴업하거나 조업중단 조치를 취하는 '셧다운(shudown)'이 아니라, 수주물량 감소등에 따른 잉여 인력을 당분간 집에서 쉬게 하는 ‘안식년’을 실시하려는 것이라는 것.

 

안식년(安息年)이란 ‘재충전의 기회를 갖도록 하기 위해 1년 정도의 장기휴가’를 말한다. 두산중 관계자는“두산중공업의 각 사업장은 현재 수주한 물량을 생산하기 위해 정상 가동은 계속된다”고 덧붙였다.

 

▲ 두산중공업, 발전용 가스터빈 국산화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휴업 소동이 빚어진 것은 정연진 사장이 이날 노조측에 “더 이상 소극적 조치만으로는 한계에 도달했고, 실효적인 비상경영조치가 필요한 상황으로 잉여인력에 대한 휴업이 불가피하다”는 경영상 휴업을 위한 노사 협의 요청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또 “고정비 절감을 위한 긴급조치로 근로기준법 제46조와 단체협약 제37조에 근거해 경영상 사유에 의한 일부 휴업을 실시한다”고 덧붙였다.

 

두산중공업은 탈원전 정책과 글로벌 발전시장 침체로 6년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경영난이 계속되고 있다. 국내 원전 공장 가동률도 2018년 82%에서 지난해 50%대까지 떨어진 상황이며, 탈원전 정책으로 지난해 3분기 두산중공업의 수주잔고는 14조 6000억원으로 전년도 말 대비 감소한 상태다.

 

두산중 노조지회는 “경영위기와 오너가-경영진의 방만 경영으로 벌어진 일인데 직원들에게만 고통과 책임을 전가해 수긍할 수 없다”며 12일 도청앞에서 집회를 갖고 반대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김 욱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