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식물 바위손에서 녹조 해결의 실마리를 찾다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6:03]

자생식물 바위손에서 녹조 해결의 실마리를 찾다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2/19 [16:03]

[시사우리신문]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자생 양치식물 바위손의 유해 남조류 사멸 효과를 확인하고 관련 후속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8년 3월부터 최근까지 고려대학교 박우준 교수 연구진과 자생식물 60여 종을 대상으로 유해 남조류인 ‘마이크로시스티스 에르기노사’의 제거 효과를 연구했다.

 

60여 종의 자생식물 중 바위손의 대표성분 아멘토플라본이 유해 남조류를 대조군 대비 86% 이상 사멸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 바위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환경부는 국내에서 녹조 현상을 일으키는 유해 남조류 4종을 지정해 관리하는데 그 중 마이크로시스티스는 가장 보편적으로 녹조 현상을 일으키는 남조류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마이크로시스티스를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자생식물을 탐색했으며 바위손이 가장 좋은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생식물 바위손은 부처손과에 속하는 양치식물로 산지 바위지대나 절벽 주변에 서식하는 상록성 여러해살이풀이다.

 
한방에서 만년초, 불사초, 권백 등으로 불리며 학계에서 바위손의 남조류 사멸 효과가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구에서 바위손의 유효성분으로 밝혀진 아멘토플라본은 다양한 식물에 존재하는 플라보노이드계 물질로 항암 등의 효과가 보고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환경공학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인 유해물질학회지 올해 2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구진은 아멘토플라본의 현장 적용을 위해 기존에 녹조제거제로 사용하는 과산화수소 등 물질과 병행해 혼합처리하는 방법 등을 추가로 연구 중에 있다.

 
현재 녹조 제거 방법으로는 황토 살포, 과산화수소 처리 등이 사용되고 있으며 대안 물질을 찾는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바위손의 유효성분인 아멘토플라본의 유해 남조류 제거 효과가 최초로 밝혀진 것이 의미가 있으며 향후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