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품종 심비디움’ 확대 보급 방안 모색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1:37]

‘신품종 심비디움’ 확대 보급 방안 모색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1/17 [11:37]

[시사우리신문]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7일 공주시 이인면 난 재배농가에서 ‘심비디움 국내 개발 신품종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번 평가회는 국내에서 개발한 심비디움 신품종의 우수성을 알리고 확대 보급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화훼농가, 유통업체,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평가회는 신품종 특성 설명, 재배농가 실증사례 발표, 기호도 조사 등의 순서로 진행했다.

 

▲ 스노우벨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심비디움은 난초과 심비디움속 식물을 통칭하며 다양한 색상의 꽃이 피어 관상용으로 인기가 많다.

 

이번에 현장평가를 진행한 신품종은 ‘샤이니 핑크’, ‘스노우벨’, ‘람바다’, ‘러블리 킹’, ‘러블리 스마일’, ‘써니벨’ 등 6종이다.

 

이들 신품종은 시범재배 농가들로부터 여름철 고온에 의한 고사율이 적어 재배가 용이하며 화색이 밝고 깨끗하면서 꽃수도 많다는 평가를 받아 시장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에서 재배하는 심비디움은 90% 정도가 외국 품종으로 로얄티가 포함돼 묘 하나의 가격이 1700~2300원에 이르러 농가의 부담이 큰 편이다.

 

이런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 농업기술원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공주시 등 도내 시·군 일원에서 매년 신품종 현장평가회를 갖고 국내 개발 심비디움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최원춘 연구사는 “최근 경제 불황으로 난 농가는 물론, 화훼농가의 어려움이 크다”며 “국내에서 개발한 우수품종들이 많이 알려지고 영농현장에 보급돼 농가의 종묘 구입비 절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