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도 포용적 주거금융 지원을 확대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2/30 [12:59]

새해에도 포용적 주거금융 지원을 확대

김은수 기자 | 입력 : 2019/12/30 [12:59]

[시사우리신문]새해부터 자녀가 있는 가구에 대한 주택도시기금의 대출 우대혜택이 강화되고 최소한의 방재시설도 없는 노후고시원 거주자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이 신설된다.

 

▲ 주택도시기금 주요 대출상품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자녀수에 따른 우대금리가 최대 0.7%p로 상향되고 2자녀 이상 가구는 대출한도 우대가 최대 1억원까지 적용되며 전세자금의 경우 대출기간이 최대 20년까지 늘어난다.

 
이로써, 3자녀의 경우 디딤돌은 최대 2.6억원을 1.5%~2.45%로 버팀목은 최대 2.2억원을 1.6∼2.2%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간이 스프링클러가 미설치 고시원에 거주자는 임차보증금 5천만원 이내에서 보증금 전액을 연 1.8% 저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통상 전세대출은 임차보증금의 70%까지 지원하나, 목돈 마련이 어려운 고시원 거주자를 위해 보증금 전액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전세계약서의 확정일자가 자동 부여되는 등 임차인 보호기능이 있는 부동산전자계약 시스템 이용 시, 우대금리가 ’20.12.31.까지 1년 연장된다.

 

국토교통부 황윤언 주택기금과장은 “내년도 9.4조 원 예산 반영 및 융자조건 개선 등을 통해 무주택 서민에 대한 지원이 더욱 확대될 계획”이며 “정부는 새해에도 포용적 주거복지 확산을 위한 세부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즉각 시행할 계획“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