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형 스마트헬스케어’ 위해 존스홉킨스 보건대 교수 창원시 방문

- 허성무 창원시장, 글로벌 의료분야 최강 존스홉킨스와의 협력 기대 -

박승권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18:44]

‘창원형 스마트헬스케어’ 위해 존스홉킨스 보건대 교수 창원시 방문

- 허성무 창원시장, 글로벌 의료분야 최강 존스홉킨스와의 협력 기대 -

박승권 기자 | 입력 : 2019/12/03 [18:44]

  © 박승권 기자


[시사우리신문]박승권 기자= 지난11월8일 허성무 창원시장의 북미방문 일정중 볼티모어시와 우호협력 체결과 볼티모어시에 본원을 둔 세계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일컫는 존스홉킨스 대학병원을 방문한 이후, 20여일만에 존스홉킨스 엘리세오(Eliseo Guallar) 보건대 교수가 3일 창원시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허성무 창원시장의 북미방문 중 존스홉킨스병원 부원장 토마스 루이스(Thomas Lewis)와 의과대학 부학장 란던 킹(Landon King), 존스홉킨스 보건대학원장 엘렌 매킨지(Ellen J. MacKenzie) 등 등 주요 관계자들을 만나 창원시와의 의료협력을 약속한 이후 첫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한국 내 존스홉킨스 전담협력 병원인 성균관대 의과대학 조주희 교수와 함께 성균관대 삼성 창원병원(원장 홍성화)도 자리를 같이 했으며, 창원에 본원이 소재해 있는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 의료기기 로봇개발 핵심관계자도 자리를 같이 했다.

 

창원시는 이번 협의를 통해 존스홉킨스 대학과 병원에서 진행하는 ‘노인질환 예방 프로그램’과 ‘사고 예방프로그램’의 노하우를 전수 할 수 있도록 공동협력체계를 만들어 글로벌 협력을 추진하는 한편,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활용한 산업현장, 사고 예방프로그램 개발 및 대체 로봇기술화사업에도 공동연구를 논의하기로 했다.

 

창원시는 2021년도 국가공모사업을 통해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를 통한 빅데이터(Big Data) 수집과 AI(Artificial Intelligence·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국가산업단지내 13만명 근로자들에 대한 근골격계 질환을 관리 할 수 있는 실증·연구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존스홉킨스 대학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또 창원시는 스마트산업혁신국, 복지여성국, 창원보건소 등과 협업을 통해  2020년 1월부터 전면 확대 개편예정인 노인맞춤돌봄서비스사업을 통해 서비스관리자(8명→22명 확대), 생활관리사(157명→352명 확대)를 대폭 증원해 독거노인, 조손, 고령부부노인 등 5,982명의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대상으로 한 공공복지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 사업과 관련해, 시는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데 있어 유사한 사업을 이미 펼치고 있는 존스홉킨스의 전문가 자문과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