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국내기술로 침몰선박에 남아있는 기름 제거한다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13:15]

순수 국내기술로 침몰선박에 남아있는 기름 제거한다

노상문 기자 | 입력 : 2019/10/31 [13:15]

해양수산부는 1992년 부산 다대포 앞바다에서 침몰한 ‘제헌호’에 남아있는 기름 제거작업을 11월부터 실시한다.

 

제헌호는 1992년 6월 시멘트를 싣고 항해하던 중 부산 다대포항 서남방에서 어선과 충돌해 수심 33m 해저면에 침몰했다

 

▲ 잔존유 회수 절차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0년 ‘잔존유 제거사업’을 통해 1988년 침몰한 ‘경신호’에 남아있는 기름을 제거했다. 2014년부터는 ‘침몰선박 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침몰선박 위해도 평가 및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해 왔으며 올해 7월 제헌호 선체조사를 통해 선체 내에 88㎘의 기름이 남아있는 것을 확인했다.

 
해양수산부는 제헌호 내 잔존기름 제거를 위해 기술력 평가 등을 통해 공개경쟁으로 선정한 전문업체와 10월 30일 계약을 체결하고 11월부터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작업은 등부표 설치, 사전 방제조치 및 합동 방제훈련, 기름 제거 및 탱크 세척, 기름처리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3월경에 완료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작업에는 수중 모니터링 장치, 잠수사 위치추적 및 이동장치, 주변해역 감시 드론 등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장비를 동원해 작업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침몰선박 주변 해상에 2,000톤급 작업기지선 1척과 방제선 3척 등을 상시 배치하고 관계기관 합동 긴급방제대응계획을 수립해 만일의 오염사고에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정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과장은 “이번 침몰선박 기름 제거작업은 우리나라 업체가 자체 기술력을 활용해 주도적으로 실시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철저한 준비를 통해 이번 작업을 성공적으로 실시하고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