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8일 티웨이 항공, 대구공항 화물청사 개소식 열려

노상문기자 | 기사입력 2019/10/23 [16:04]

10월 28일 티웨이 항공, 대구공항 화물청사 개소식 열려

노상문기자 | 입력 : 2019/10/23 [16:04]

‘여객과 물류, 양 날개로 대구국제공항의 더 높은 성장을 기대한다.’

 

대구공항 항공화물운송사업자가 기존 대한항공에서 티웨이항공으로 변경된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28일 화물터미널 개소식과 함께 대구공항의 화물운송 사업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지난 7월초 대한항공이 대구공항 국내선 화물운송 사업에서 철수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관련업계와 지역경제계가 우려했던 항공화물 운송 중단문제는 해결됐다.

 

▲ 테웨이항공 대구공항 화물청사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대구시는 대한항공의 화물운송사업 중단결정 이후 대구공항의 항공화물운송시스템 유지를 위해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해법 찾기에 몰두했다.

 

대구취항 항공사가 대구공항의 화물운송 사업에 참여하도록 적극적으로 요청하고, 대구시의회도 신규사업자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조례개정 등 관련제도의 정비를 추진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티웨이항공이 대구시와 협약을 통해 화물운송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티웨이항공은 사실상 대구공항을 허브공항으로 사용하며 매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여객노선과 물류노선을 함께 운영하며 더 크게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기 위해 적극적 투자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28일 개소식은 테이프커팅식과 기념촬영 및 화물청사 투어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시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지금까지 대구공항의 항공화물운송처리를 해오던 대형항공사가 적자누적으로 사업중단 결정을 내렸을 때 지역 관련업계 및 종사자들의 피해가 걱정이었는데, 다행히 시의회가 지원 근거를 만들어 줬기에 티웨이항공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대구공항이 여객뿐만 아니라 화물 등 물류분야에서도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