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전기차 개방형 충전기 2,208기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EV통합콜센터24시간 운영, 전기차 서포터즈 상시 모니터링도 지속

양연심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7:44]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전기차 개방형 충전기 2,208기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EV통합콜센터24시간 운영, 전기차 서포터즈 상시 모니터링도 지속

양연심 기자 | 입력 : 2019/09/06 [17:44]

▲     © 제주 양연심기자


[시사우리신문]제주 양연심 기자= 제주도는 “추석연휴 기간 제주 방문객 증가와 맞물려 전기차 이용자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내 개방형 충전기에 대해 점검 계획을 밝혔다.

 

일제점검에는 제주도, 제주에너지공사 및 민간충전사업자 등 총 19개 관리업체 및 관계기관 점검자들이 투입되어 10일까지 실시된다.

 

충전기 커넥터 균열, 파손, 오염 여부 등 상태를 점검하고 충전기 주변에 대한 정비도 실시한다.

 

점검을 통해 발견된 문제점은 충전기 제조사 및 유지보수업체를 긴급 투입해 추석연휴기간 중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조치 할 계획이다.

 

추석연휴기간에도 제주EV통합콜센터는 24시간 운영되며, 전기차 이용자들로 구성된 전기차 서포터즈에 의한 상시 모니터링도 지속된다.

 

사용법, 충전기 위치, 충전기 고장 등에 대해 콜센터 상담원의 정확하고 신속한 안내로 전기차 및 충전기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 제주EV통합콜센터 : 1899-8852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번 일제점검과는 별개로 개방형 충전기에 대한 전기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점검도 실시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에 의뢰하여 지난 6월부터 8월 초까지 도 구축 개방형 충전기에 대한 전기설비 안전진단을 실시했다.

 

개선이 필요한 충전기에 대한 후속조치를 완료해 안전한 충전기 이용 환경을 조성했다.제주특별자치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전기차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행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는 충전기 일상점검이 병행하여 이뤄져야 한다”며, “전기차 서포터즈의 상시 모니터링 활동을 극대화하여 민․관이 함께 전기차 이용자 만족도를 높여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에는 2019년 8월말 현재 1만7,559대의 전기차가 등록돼 있으며, 충전기는 비공용 홈충전기를 포함해 1만4,278기가 설치·운영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