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2019년도 제2회 초·중·고졸 검정고시’ 시행계획 발표

오는 17일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원서 접수해 8월 7일 시험 치뤄져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4:20]

부산교육청, ‘2019년도 제2회 초·중·고졸 검정고시’ 시행계획 발표

오는 17일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원서 접수해 8월 7일 시험 치뤄져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6/07 [14:20]

▲ 부산교육청 전경.     ©부산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은 ‘2019년도 제2회 초··고졸 검정고시시행계획을 7일 시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했다.

 

검정고시는 정규 초··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했거나 학업을 중단한 사람들에게 교육 기회를 부여하기 위한 학력인정 시험으로 해마다 2회 시행된다. 해마다 부산에서는 총 5000여명이 응시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고에는 국가수준 교육과정 변화에 맞춰 초졸 검정고시의 경우 2020년부터, ·고졸 검정고시의 경우 2021년부터 각각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시험문제를 출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원서 접수기간은 오는 17일 오전 9시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다. 원서 교부와 접수는 부산시교육청 지하1층 원서접수처에서 한다.

 

, 17일 오전 9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나이스 대국민 서비스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접수한다.

 

시험은 오는 877개 고사장에서 실시된다. 고사장은 초졸 검정고시의 경우 용수중학교에, 중졸 검정고시의 경우 거제여자중학교에 각각 설치된다.

 

또 고졸 검정고시의 경우 용수중학교(1고사장) 용호중학교(2고사장) 부산여자중학교(3고사장) 양운중학교(4고사장)에 마련된다. 아울러 부산교도소와 오륜정보산업학교(부산소년원)에도 고사장을 설치된다.

 

특히, 장애인 응시자를 위해 고사장별로 장애인보조원을 1명씩 배치하고, 대독(代讀대필(代筆) 등 편의도 제공한다. 이러한 편의를 원하는 응시자는 원서접수 시 장애인 편의제공 신청서에 원하는 편의를 기재하면 된다.

 

응시자는 원서접수 시 배부한 응시자 안내문에 따라 수험표에 기재된 고사장에서 수험표와 신분증, 컴퓨터용 수성 흑색사인펜(초졸은 흑색 볼펜) 등을 지참해 시험을 봐야 한다.

 

수험표를 분실한 응시자는 고사 당일 오전 820분까지 신분증과 응시원서의 사진과 동일한 사진 1장을 갖고 고사장별 본부에 마련된 지정장소에서 가수험표를 발부받아 응시하면 된다.

 

합격자는 오는 827일 오전 10시 시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교육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