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발전소 미세먼지와 연기 한 번에 잡는다

발전소 연기 주성분 습분(미스트) 98% 제거, 미세먼지도 기준 대비 4% 불과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5/24 [09:57]

두산중공업, 발전소 미세먼지와 연기 한 번에 잡는다

발전소 연기 주성분 습분(미스트) 98% 제거, 미세먼지도 기준 대비 4% 불과

안민 기자 | 입력 : 2019/05/24 [09:57]

화력발전소 굴뚝에서 연기가 사라질 날이 머지 않았다. 두산중공업은 한국기계연구원과 공동으로 화력발전소 굴뚝에서 나오는 백연(白煙, 흰 연기)과 미세먼지를 동시에 제거하는 고효율 습분제거기(Electrostatic Mist Eliminator, 이하 EME)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에 설치된 국내 표준 석탄화력발전소용 파일럿(Pilot) EME (Electrostatic Mist Eliminator, 정전기를 이용한 고효율 습분제거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EME는 화력발전소 배출가스 처리시스템 중 하나로 배출가스가 굴뚝으로 나가기 전 마지막 단계에 적용되는 친환경설비다. 이번에 개발한 EME는 발전소의 탈황설비(FGD) 위에 설치하며 정전기 방식을 새롭게 도입해 굴뚝에서 나오는 백연의 주성분인 습분을 98%까지 제거할 수 있다.

 

또한 기존 환경설비에 EME만 추가 설치할 경우 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0.5mg/Nm3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이는 환경부 허용기준(12mg/Nm3) 대비 4%, 수도권 배출기준 (5mg/Nm3) 대비 10%에 불과한 세계 최저 수준의 배출량이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표준 석탄화력발전소에 적용할 수 있는 실물 크기의 파일럿(Pilot) EME를 창원공장에 설치해 성공적으로 실험을 완료했다. 아울러 500MW급 습분제거기(EME) 상용화 설계를 마쳐 주요 발전사와 함께 표준 석탄화력발전소에 실증을 계획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이번에 개발한 EME는,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30%를 감축하겠다는 정부의 목표 달성에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기존 화력발전소의 환경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친환경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국책과제로 추진하는 ‘표준/신표준 발전소 대상 미세먼지 저감 통합환경설비 솔루션 개발’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2016년 12월 선정됐다.

 

최근 정부는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을 2022년까지 2014년 대비 30% 줄이는 것을 목표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환경부는 전국 화력발전소 굴뚝의 배출가스를 실시간 측정해오고 있으며, 기준치 이상 배출 시 발전소 운전을 정지시킬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