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김경수지사) 잡으러 창원 온 우파단체들

댓글조작 사기탄핵 드루킹 댓글 재특검하고 김경수는 사퇴하라!

김호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4/30 [17:42]

바둑이(김경수지사) 잡으러 창원 온 우파단체들

댓글조작 사기탄핵 드루킹 댓글 재특검하고 김경수는 사퇴하라!

김호경 기자 | 입력 : 2019/04/30 [17:42]

자유연대 김상진 총장과 자유대한호국단 안정권 대표등 우파단체들이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1박2일 경남도청과 김경수 지사 관사, 창원시청, 도 교육청을 찾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지사 사퇴와 드루킹 댓글 재특검등을 외치는 등 원정집회를 가졌다.

 

▲ 안정권 대표가 개사료와 바둑이밥 글이 적인 종이 박스를 앞에두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들은 지난달 27일 밤 8시경, 병역비리 의혹의 당사자인 박원순 시장의 아들 주신씨의 국내 송환을 촉구하는 ‘I 데료와’ 구호가 적힌 빨간 탑차와 방송용 승합차량을 이용해 경남도청앞에 도착해 텐트를 치는 등 집회 준비를 마쳤다.

 

올해들어 첫 집중호우가 시작된 집회 첫날 김상진 대표등은 “김경수는 감방가자. 여론조작 사기대선!, 드르킹 댓글 재특검하라”등의 구호를 하루종일 외치며 김 지사와 도청 공무원들을 자극했다.

 

전라도 출신 청년보수 아이콘인 안정권 대표는 억수같이 내리는 비도 불구하고 시위차량에 올라 창원지역 우파단체들과 함께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노래 가사를 바궈 “징역갔다 돌아온 ××× 김경수~ 어디라고 돌아왔냐”는 노래와 함께 부르며 원색적인 욕설도 쏟아냈다. 안 대표는 개사료 한포대 앞에 ’바둑이 밥. 마이처무라‘는 구호가 적힌 골판지를 앞에 두고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기도 했다.

 

▲ 경남도청 앞에서 1박2일간 원정 집회에 동원된 우파단체 차량.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강민국 대표는 도청 현관 옆문을 통해 진입하다 여 청경에게 제지당하는 등 진입을 시도하다 도청 청원경찰등과 험악한 분위기 직전까지 가기도 했다.

 

현장에 있던 한 공무원은 ”이 사람들이 지난 이틀동안 경남도청과 창원시청, 교육청을 초토화시키다 시피해 정상적인 업무를 볼수 없을 지경이었을 것“이라고 귀뜸했다.

 

자유연대등은 28일 오전 8시 40분까지 지사 관사앞에서 김 지사의 출근길 대면을 시도했으나, 나오지 않자 ‘어제 관사에 오지않았을 것’이라 여기고 도청앞으로 철수했다. 하지만, 김 지사가 이날 8시50분경 관사에서 빠져나와 우파단체들과의 실랑이는 벌어지지 않았다.

김 지사의 주거지는 관사에 한정되어 있어, 숙소를 변경하기 위해서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것을 우파단체들이 간과한 것으로 보여진다.

 

1박2일의 원정 집회를 마친 김상진 대표등은 29일 오후 3시경 집회를 마치고 상경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