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벚꽃거리와 봄의 자유가 느껴진‘2019 안동벚꽃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권기동 기자

[시사우리신문]안동 권기동 기자= 벚꽃으로 봄날의 정취가 가득한 가운데 열린 ‘2019 안동 벚꽃 축제’가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열흘간의 일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안동을 대표하는 벚꽃 거리를 중심으로 펼쳐진 이번 벚꽃 축제는 벚꽃 개화 시기가 당겨질 것이라는 예측에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열렸다.


올해 축제는 많은 상춘객에게 ‘봄다운 봄’을 선물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만개한 벚꽃을 여유롭게 감상하며 추억으로 남길 수 있도록 주요 구간 600m는 차량을 통제하고, 별빛조명 터널과 다채로운 봄 관련 포토존, 다양한 분야의 버스킹 공연 등을 펼쳤다.


하얀 벚꽃을 형형색색 물들인 야간 조명쇼는 상춘객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화려한 색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벚꽃 아래,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특히 안동을 대표하는 관광지인 ‘만휴정’을 본뜬 포토존, 봄 관련 네온사인 전시와 컬렉션 전시 등 아기자기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현대 관광 패턴에 맞춘 축제의 재미를 전달했다.


아울러 벚꽃축제와 함께 열린 ‘청소년 락 페스티벌’과 핸드메이드아트페어‘위대한 꼼지락’은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안동시 관계자는 “안동벚꽃축제를 방문해주신 시민과 관광객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2020년에는 더 나은 안동벚꽃축제로 다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4/10 [19:22]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포토] '동궁과 월지'(안압지) 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