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내과 중심 센트럴병원 개원식 성료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2:27]

척추·관절·내과 중심 센트럴병원 개원식 성료

황미현 기자 | 입력 : 2019/04/09 [12:27]

부산 의료법인 신생의료재단 센트럴병원(병원장 정일권)이 지난달 27일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으로 4월 6일  개원식을 가졌다. 이날 병원 강당에서 열린 개원식에는 북구강서구갑 전재수 국회의원, 영도병원 정준환 병원장 등 내외빈 300명이 참석했다.

 

▲ 척추·관절·내과 중심 센트럴병원 개원식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016년 11월 첫 삽을 뜬 센트럴병원은 부산 북구 덕천동에 위치해 있으며, 연면적 1만 2천㎡ 규모로 지하 2층 지상 12층 규모로 204병상을 갖춘 최신 병원으로 환자 중심의 바른 진료를 제공하는 척추·관절·내과 중심 병원이다.

 

전병동 간호간병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며, 지멘스사의 3.0T 1.5T MRI 등 고사양의 의료장비를 통해 정확하고 안전한 검사가 진행 될 수 있도록 의료장비를 구성하였다.

 

또한 척추센터, 관절센터, 24시간 외상치료센터, 수부미세접합센터, 재활치료센터(화·목 야간운영), 내시경센터, 건강검진센터 등 전문 진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개원식은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내빈소개, 병원 현황발표 및 경과보고, 감사패 전달, 개원사, 축사, 테이프 컷팅식, 병원라운딩 순으로 진행되었다.

 

센트럴병원 정일권 병원장은 “환자중심의 올바른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역사회 발전과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는 신뢰받는 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센트럴병원은 지난달 27일 본격적으로 환자 진료를 시작하여 지역민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