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홍역환자 발생”, 부산시, 긴급대응체계로 전파차단 조치취해

역학조사단, 접촉 의료진‧병원내원객 명단 확보 및 증상발생여부 모니터링 예정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06 [16:16]

“부산에 홍역환자 발생”, 부산시, 긴급대응체계로 전파차단 조치취해

역학조사단, 접촉 의료진‧병원내원객 명단 확보 및 증상발생여부 모니터링 예정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3/06 [16:16]
▲ 부산광역시.     ©서진혁 기자

 

부산시는 지난 17일 베트남에서 입국한 유학생을 홍역환자로 확진함에 따라 긴급대응체계를 운영하고 지역사회 전파차단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홍역확진 판정을 받은 유학생은 올 124일부터 217일까지 베트남에 체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학생은 지난 5일 발진이 발생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근의료기관을 방문, 같은 날 오후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역학조사반은 접촉 의료진과 병원내원객 명단을 확보하고, 접촉 이후 3주에 해당하는 최대잠복기 동안 증상발생여부를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또한, 해당 학생이 전파 가능한 기간에 유학생 전용 기숙사에 거주했고 350명의 학생이 같이 머물렀다. 이에, 교내 전파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 6일 학생 전원에 대해 홍역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이후 최대잠복기 동안 관할보건소에서 매일 기숙사를 방문, 적극 감시할 계획이다.

 

홍역은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 및 특징적인 피부 발진이 나타나며 면역력이 없을 경우, 전염성이 매우 높은 법정감염병(2)이다.

 

우리나라는 높은 접종률과 적극적인 대응조치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홍역퇴치국가로 인증을 받았으나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에서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해외유입사례가 꾸준히 보고되고 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지난 1월부터 전국적으로 홍역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의료기관 및 구군 보건소를 대상으로 홍역대응교육을 실시하고 선별진료의료기관 17개소를 지정운영해 발생 및 전파 차단을 위해 노력해왔다.

 

아울러 교육청, 어린이집, 의사협회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적기 접종 및 예방수칙을 홍보했으며 현장대응요원의 안전 확보를 위해 119구급대원 및 보건소 감염병 담당자에게 홍역예방접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홍역은 예방접종수칙(2, 1개월 간격)을 준수하고,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에 주의하면 예방가능한 감염병이다. 홍역유행 국가를 여행할 예정이 있는 시민께서는 사정이 급박할 경우 최소 출국 2주 이전에 홍역 예방접종을 1회라도 맞으시길 권유한다.(1회 실시 시 93%에서 면역력 생성, 2회 접종 시 99%)”예방접종을 하지 않았거나 1회만 한 경우, 입국 후 3주 이내에 발열과 발진 등 증상이 나타나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는 경로로 홍역 선별진료 의료기관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