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100주년 3·1절’ 부산시, 기념식 행사 성료

시민 1600여 명 참석해 3·1운동 기념해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01 [18:50]

‘이제는 100주년 3·1절’ 부산시, 기념식 행사 성료

시민 1600여 명 참석해 3·1운동 기념해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3/01 [18:50]
▲ 1일 부산 부산진구 부산시민회관서 열린 제100주년 3·1운동 기념식에서 부산시립교향악단과 시립합창단, 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공연하고 있다.     © 서진혁 기자

 

1일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에서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3·1100주년 기념행사로 국권 회복을 위해 민족자존의 가치를 드높였던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되새길 수 있도록 하는 취지로 개최됐다.

 

이번 기념식은 국민의례, 3·1기념 영상물 시청,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유공자 포상전수, 기념사, 기념공연, 삼일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보훈단체장 및 독립유공자·유족, 주요 기관장, 시민 등 1600여 명이 참석했다.

 

오거돈 시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했지만 기대보다는 속도가 느리다. 하지만 과제들을 하나씩 해결하다보면 평화는 현실이 될 것"이라며 "일본이 새로운 100년의 한일관계를 펼쳐가길 기대한다. 부산시도 평화의 소녀상를 품어가고 일제강제징역 노동자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는 부산시립교향악단과 시립합창단, 시립소년소녀합창단 등 100명이 함께해 '독립군가' 합창 및 새로운 100년의 장을 연다는 의미로 '마당'이 연주되기도 했다.

 

또한, 12시에는 용두산공원 '시민의 종' 종각에서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독립유공자 등 30여 명이 총 33회 경축 타종을 진행하기도 했다.

 

타종식 부대행사로는 초···대학생 및 지역 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태극기 패션, 위인들과 만세 부르고 사진찍기, 태극기 몹 등 태극물결 행사도 열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