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BRT수립 시민과 함께” 부산시, BRT시민협력단 회의 개최

내성~서면 BRT 구간 공사 따른 시민불편사항 논의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2/18 [14:58]

“부산 BRT수립 시민과 함께” 부산시, BRT시민협력단 회의 개최

내성~서면 BRT 구간 공사 따른 시민불편사항 논의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2/18 [14:58]
▲ 부산광역시.     ©서진혁 기자

 

부산시는 작년 12월에 구성한 내성~서면 BRT 구간(5.9km)버스 길, 함께 만들기(Bus Ride Together)’ 시민협력단(이하 BRT 시민협력단)과 함께 20일 오후 2시 시청에서 제1회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내성~서면 BRT 구간(5.9km) 공사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시민불편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것으로 내성~서면 구간에 BRT 노선이 지나가는 행정동의 대표 8(해당 구에서 추천받은 주민자치위원 또는 통장)으로 BRT 시민협력단을 구성했다.

 

BRT 사업은 부산의 교통혼잡을 완화하고,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핵심적인 사업이다.

 

정책의 긍정적인 측면에도 불구하고 시민과의 소통 부족으로 공사가 중단되는 등의 진통을 겪었지만,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공론화를 통해 공사재개라는 사회적 합의를 도출한 바 있다.

 

부산시는 시민소통 창구 부족으로 인해 발생한 BRT 사업의 여러 문제점을 사회적 합의 도출이라는 경험을 바탕으로 개선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BRT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BRT 사업을 설계, 공사, 운영의 3단계로 나눠 BRT 시민협력단과 함께 단계마다 요구되는 시민들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BRT 시민협력단은 BRT 도입 필요성 및 BRT 공사의 구체적인 정보 제공 등의 시민홍보 공사 중 발생 가능한 안전사고의 다각적 검토 공사현장과 직접 맞닿은 시민들의 현실적·구체적 의견 청취 그밖에 BRT 공사와 관련해 필요한 사항 건의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 공사가 끝난 후에는 BRT 구간에서 대중교통 체험 및 사업 전·후 비교 지속적 모니터링 등을 통하여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BRT 운영체계 구축을 위해 부산시와 함께 노력해갈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 운촌삼거리~중동지하차도(1.7km) 공사가 마무리되면 동래~해운대(10.4km) 구간은 운영단계의 시민협력단을 구성할 예정이라며 서면~충무 구간에는 설계단계의 시민협력단을 구성해 계획부터 공사, 운영까지 모든 과정을 시민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