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대책 마련

차량 2부제 실시, 건설공사장 공사시간 변경 등 조치 취할 예정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2/15 [14:05]

부산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대책 마련

차량 2부제 실시, 건설공사장 공사시간 변경 등 조치 취할 예정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2/15 [14:05]
▲ 부산광역시.     ©서진혁 기자

 

부산시는 지난해 814일 제정된 미세먼지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15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부산시에서는 이번에 시행되는 특별법 조항 중 고농도의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한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되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여러 조치가 실시된다.

 

먼저, 공공·행정기관 직원차량 2부제와 공용차량 감축운행 건설공사장과 대기배출사업장에 대한 공사시간 변경 및 가동률조정 등의 조치 기존에 운영 중인 도로 재비산먼지 제거 차량을 포함 터널청소차와 구·군 가로수 급수차까지 동원해 도로 재비산먼지를 제거하게 된다.

 

비상저감 조치발령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당일(0~16) 평균 50/를 초과하고, 다음날 50/초과가 예상되는 등 고농도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에 내려진다. 전년도 사례에 비춰 연간 8~10회 정도 발령이 예상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자동차 운행제한에 관하여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담은 시민참여형 조례제정을 위해 시민·환경단체와 간담회(2.13)를 개최했다하지만 보다 많은 시민의견을 수렴하고자 공청회를 거쳐 2부제 또는 배출가스 등급제 등 자동차 운행제한에 관한 제반사항을 조례안에 담도록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자동차 운행제한 단속을 위해 기존 간선도로에 설치되어 운영 중인 3468대의 CCTV에 대한 연계활용 가능성을 컨설팅해 예산절감 방안을 강구한다. 또한, 단속시스템이 구축되는 하반기까지 시민들을 상대로 대중교통이용 자율적 참여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