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연기되나?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보이콧...홍준표,오세훈 후보 구두 동의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15:58]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연기되나?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보이콧...홍준표,오세훈 후보 구두 동의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2/08 [15:58]

자유한국당은 8일 오후 2시 당 선거관리위원회를 소집해 제2차 미⋅북 정상회담과 겹치는 2.27 전당대회 일정 변경을 논의했다. 홍 전 대표 등의 보이콧 방침은 선관위에 전대 연기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참여하지 않았다. 

▲ 새누리당 전당대회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이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하며 당이 수용하지 않을 경우 보이콧에 나설 것이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여기에는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당권주자 모두가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심재철 의원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은 오는 27일 열리는 한국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경선룰 및 개최시기 조정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전당대회를 전면 보이콧하기로 했다”며 “홍준표·오세훈 후보도 구두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당대회 당일 1회 합동연설회 △TV토론회 권역별 실시(6회 이상) △컷 오프 이후 전국단위 방송 TV토론회 실시(2회 이상) △전당대회 연기(2주 이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