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법정구속 경남도정은 권한대행체제 돌입 '위기 속 도정 다잡기' 총력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경수 지사의 '완전히 새로운 경남'은 어떻게 될까?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14:31]

김경수 법정구속 경남도정은 권한대행체제 돌입 '위기 속 도정 다잡기' 총력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경수 지사의 '완전히 새로운 경남'은 어떻게 될까?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1/31 [14:31]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겠다는 김경수 지사가 30일 법정구속되면서 정치권 여야반응은 엇갈렸다.김 지사의 구속수감해 당황한 더불어민주당은 유감을 표하면서 "짜맞추기 판결"이라고 강하게 반발한데 반해 자유한국당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즉시 지사직에서 사퇴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선 댓글조작 개입을 인지하고 관여했는지 여부를 국민들께 명백히 밝힐 것"을 촉구했다.본 지는 올해 초 더불어민주당의 악재는 계속 될 것이라 전망했다.결국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 지사의 '완전히 새로운 경남'은 어떻게 될 것인지 2심을 지켜보는 도민들의 마음은 착찹하기만 하다.이에 본 보는 도지사 없는 경남도정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의 행보를 취재해 봤다.-편집자 주-

 

 

▲ 김경수 지사가 실․국․본부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경상남도는 31일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김경수 지사가 법정구속되면서 지사 권한대행체제로 돌입했다.

 

<박성호 지사 권한대행체제 돌입>

 

이날 오전 박성호 지사 권한대행은 간부들이 참석하는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위기 속 도정 다잡기에 총력에 나섰다. 

 

박 권한 대행은 현안점검회의를 통해 "도민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도가 경제재도약을 위해 사활을 걸고 추진하는 남부내륙철도, 신항 등 국가적 핵심사항에 차질을 빚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며 "350만 도민이 똘똘 뭉쳐 비상한 각오로 이 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사회·도정 3대 혁신도 한치의 변함없이 추진해야 한다"며 "이럴 때일수록 도청 내 공직기강이 제대로 서야 하고, 공직자들이 모범을 보일 수 있도록 처신과 언행 등에 있어서 마음가짐을 새롭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민홍철, 2심에서는 반드시 무죄가 선고 될 것>

 

김경수 지사 구속관련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위원장은 30일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은 김경수지사에 대해 유죄 판결을 하면서 법정구속했는데, 매우 안타깝고 이례적인 판결에 당혹스럽기까지 한다”며“홍준표 전지사도 1심에서 유죄가 선고되면서 법정구속을 하지 않았고 결국 2심에서 무죄가 된 바가 있다”고 김 지사 구속의 불만을 드러냈다. 

 

민 위원장은 “이번 사건의 경우 범죄사실에 대해 두루킹과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고,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는 점,경남도정을 책임지고 있는 현직 경남지사라는 점,피고인의 방어권을 위해서 사실관계를 다투지만 성실하게 재판에 출석하는 경우 1심에서는 통상 구속을 하지 않는다는점“을 강조하면서”더 무거운 선거법위반에 대하여는 집행유예를 선고하면서 상대적으로 공모관계만 인정하는 업무방해죄에 대하여 실형을 선고 하면서 법정구속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판결이 아닌가 “라고 게재했다. 

 

이어“그러나 김지사의 진실규명 과정에 응원을 보내면서 2심에서는 반드시 무죄가 선고 될 것으로 믿고 김경수 경남도정이 흔들림없이 계속될 수 있도록 민주당 경남도당의 모든 구성원들은 최선을 다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남도당,진실이 이길 때까지 안정된 도정 운영에 힘을 쏟겠다>

 

민주당 경남도당 상무위원회는 31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진실이 이길 때까지 안정된 도정 운영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성명서를 통해 "김경수 도지사 1심 선고 내용에 대해 결코 납득할 수 없다"며 "이번 판결은 사법농단 적폐세력의 거짓된 판결이다"라고 규정했다. 

 

이어 "어제 구성된 중앙당 '사법농단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와 함께 저희 경남도당 역시 '김경수 지사 도정 복귀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도민 여러분께서도 지난 지방선거에서 보내주신 김경수 도지사에 대한 기대와 믿음, 지지를 계속 보내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사법부의 최종적인 판단이 나온 것은 아니기에 최후에는 명명백백한 진실의 승리를 경남도민 여러분이 보실 수 있을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또 민주당 경남도당은 "경남도는 도지사가 법정 구속된 이해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도 김경수 도지사가 강력히 추진해 왔던 서부경남 KTX 착공, 제2신항 진해 건설, 스마트 공장을 통한 제조업 르네상스 등 핵심 도정을 한치의 소홀함 없이 진행시켜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들은 "이 시간 이후부터 비상한 각오로 경남도와의 협치 수위를 한층 높이고, 당정 협력 체제를 더욱 강력히 구축해 경남도민 여러분께 집권 여당의 안정된 역량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경남도당은 "중앙당과 경남도당은 서부경남 KTX, 제2신항 건설 등 국책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조속한 시일 내에 당정협의회 및 예산정책협의회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현장 최고위원회를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하여 권한대행 체제로 인한 도민의 우려를 씻어드리도록 하겠다"며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고, 경남 경제 부활을 위해 한 치의 소홀함 없이 경남도민을 위해 뛸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은 본 보와 두 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